국제

물에 빠진 동생 구조하려다…터키서 일가족 5명 참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물에 빠진 동생 구조하려다…터키서 일가족 5명 참사

여름이 되면 각지에서 물놀이 사고가 일어날 확률이 커진다. 최근 터키에서 3세 남자아이가 호수에 빠지자 동생을 구하려고 물에 뛰어든 누나와 할머니 등 일가족 5명이 잇따라 익사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

영국 미러닷컴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터키 북부 아마시아주(州) 주도 아마시아 인근 데리뇌즈 댐에서 현지시간으로 18일 오후 4시 반쯤 일가족 5명이 익사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 데리뇌즈 댐에 있는 호수의 모습.

이들 가족은 이날 만 3세 생일을 맞이한 남아 레벤트 제니크를 축하하기 위해 함께 지역 명소인 댐으로 소풍을 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소풍도 잠시 가족들이 잠시 한눈을 판 사이 레벤트가 호수에 빠졌다. 이에 누나 하브바누르(9)가 호수에 뛰어들어 남동생을 구하려고 했지만 허우적거리는 동생과 함께 물에 빠졌다. 그리고 이들 남매를 본 할머니 술탄(50)과 삼촌 엠룰라(19) 그리고 이모 엘리프 제미즈(28)가 잇따라 호수에 뛰어들어 구하려고 했지만 불행하게도 모두 물속으로 가라앉아버리고 말았다.

사고 직후 목격자들이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구조 대원들이 5명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 작업에 들어갔다. 한참 뒤 일가족이 빠진 위치에서 3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엘리프를 시작으로, 댐벽 근처에서 술탄, 곧이어 엠룰라의 시신이 발견됐다. 그러고나서 수심 10m에 달하는 호수 바닥에서 스쿠버다이빙 장비를 착용한 구조대원들이 남매의 시신을 찾을 수 있었다.

▲ 하브바누르 제니크(왼쪽)와 레벤트 제니크(오른쪽)의 모습.

이에 대해 아마시아시 소방청의 셀림 켈레스 청장은 “얼마 뒤 남매가 수심 10m 부근에서 발견됐다. 두 아이는 나란히 늘어선 상태에서 서로 손을 꽉 잡은 채 숨져 있었다”고 밝혔다.

이를 본 구조 대원들은 안타까운 마음에 이들 남매를 당시 상태 그대로 함께 건져냈다. 사고 당시 남매의 부모는 이슬람교 축제 때문에 수도 앙카라를 방문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후 앙카라에서 돌아온 부모는 다섯 구의 시신을 앞에 두고 울음을 터뜨렸고 이들의 장례식 때도 서 있을 수 없을 정도로 슬픔에 잠겨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