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치안 불안에 지쳤다 …총들고 마을 지키는 멕시코 주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치안불안에 지친 평범한 멕시코 주민들이 손에 총을 들고 있다. 멕시코 치아파주(州) 판텔로 마을의 주민들은 최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성명을 발표했다.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방어군을 결성했다는 내용이다.

야구모자를 눌러 쓴 채 얼굴을 복면으로 가리고 총을 든 주민들은 "더 많은 죽음을 감내할 수 없다. 이제 우리의 인내심은 끝났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은 "수많은 사람들이 흘린 피를 보면서 슬퍼한 우리가 직접 청부살인업자들과 마약업자들을 몰아내겠다"고 했다. 납치와 살인, 마약장사 등 각종 범죄를 일삼고 있는 범죄카르텔에 대한 선전포고다.

성명서엔 멕시코 정부에 대한 주민들의 불신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주민들은 "범죄카르텔과 카르텔과 결탁한 정치세력이 권력을 장악하고, 각종 범죄 신고까지 무력화시키고 있다"면서 "멕시코는 이제 마약국가로 전락해 공권력에 희망을 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주민들은 "지방권력을 잡기 위해 카르텔과 손을 잡은 정치 세력이 있다"며 실명을 거론하기도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판텔로에서 정치세력과 범죄카르텔 간 결탁 의혹이 제기된 건 2002년부터였다.

멕시코의 인권단체 프라이 바르톨로메 인권센터는 최근 보고서에서 "판텔로의 행정기구를 범죄카르텔이 접수했다는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권력의 대물림으로까지 이어지면서 판텔로는 카르텔 범죄가 판치는 무법천지가 됐다. 지금까지 판텔로에서 범죄카르텔에 억울한 희생을 당한 주민은 어림잡아 200여 명에 이른다.

극단적인 치안불안이 계속되자 아예 마을을 떠나는 주민들도 속출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치안불안을 견디다 못해 마을을 떠난 주민이 최근에만 약 2000명에 달한다"면서 빈 집이 늘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원한 한 주민은 "언제 어떻게 죽을지 몰라 하루하루 가슴을 졸이며 살아야 한다"면서 "가족들의 안전을 위해 슬프지만 이주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주민들이 결성한 마을 방어군은 "청부살인업자들과 범죄조직을 완전히 몰아낼 때까지 마을을 지킬 것"이라며 "자유와 평화를 원하는 주민들이 역사의 주인공이 되는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밝혔다.

방어군은 안전을 위해 병력의 규모와 활동 계획을 공개하진 않았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