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전 장진호 전투 중 실종된 미군, 70여년 만에 고향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실종된 한 미군이 70여 년 만에 가족들이 사는 고향 땅에 묻히게 됐다.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현지언론은 장진호 전투 중 실종된 토마스 J. 레드게이트 중위의 유해가 확인돼 고향 땅으로 돌아오게 됐다고 보도했다.

미군 제7보병사단 소속의 레드게이트 중위는 보스턴 출신으로 1950년 12월 11일 함경남도 장진군 일대에서 벌어진 장진호 전투 중 실종됐다. 당시 나이 불과 24세. 1950년 11월 27일부터 17일간 벌어진 장진호 전투는 한국전쟁은 물론 미군 역사상 최악의 전투로 꼽힌다. 당시 유엔군 참전으로 압록강과 두만강을 코앞에 두게 된 미군은 크리스마스를 고향에서 보낼 수 있을 거란 희망에 한껏 들떠 있었다.

그러나 12만 중공군의 참전으로 전세는 역전됐고, 당시 미 제1해병사단과 제7보병사단 등의 병력은 중공군과 충돌해 17일 간 치열한 교전을 벌이다 후퇴했다. 이 과정에서 수천 명의 미군이 목숨을 잃었으나 12만명의 중공군 남하를 지연시키는데 성공해 역사적인 ‘흥남철수’로 이어졌다. 곧 레드게이트 중위는 이역만리 처절했던 전투에서 희생됐으나 70년 넘게 유해 조차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한 상황이었던 셈이다.

레드게이트 중위의 유해가 고향으로 돌아오게 된 계기는 지난 2018년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덕이었다. 북미정상 간에 이루어진 싱가포르 합의에 따라 미국으로 송환된 55개 상자에 그의 유해가 담겨있었던 것. 송환 직후 신원확인작업에 돌입한 미국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은 유전자(DNA) 분석 등의 확인 작업을 거쳐 지난해 4월 레드게이트 중위의 유해 임을 확인했으며 최근 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이를 알렸다.



AP통신은 "레드게이트의 유해는 다음달 17일 그의 고향에서 60마일 떨어진 매사추세츠 본의 참전용사 묘지에 묻힐 예정"이라면서 "최근 장진호 전투에서 실종된 미군 유해가 속속 확인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국전쟁 정전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미국과 한국은 공동 희생의 오랜 역사를 간직한 동맹”이라는 내용의 정전기념일 포고문을 발표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180만 미국인이 북한과 중국의 공산주의 정권으로부터 동맹 한국을 지키기 위한 싸움에 나섰다"면서 그 사례로 장진호 전투를 거론하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