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등 당첨 로또복권 지갑에 넣어두고 깜빡…445억 대박 놓칠 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8일 dpa통신은 지난달 추첨한 독일 로또 ‘6aus49’의 1등 당첨자가 이제야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당첨자는 복권을 지갑 속에 넣어두고 깜빡했다가 한참 만에야 당첨 사실을 안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로또 사상 두 번째로 높은 당첨금의 주인공 윤곽이 마침내 드러났다. 28일 dpa통신은 지난달 추첨한 독일 로또 ‘6aus49’의 1등 당첨자가 이제야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당첨자는 복권을 지갑 속에 넣어두고 깜빡했다가 한참 만에야 당첨 사실을 안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9일, 바이에른주 복권전담사업자 ‘바이에른 로또’가 발행하는 독일 로또 ‘6aus49’ 추첨에 현지인들의 이목이 쏠렸다. 독일 로또 75년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3280만 유로, 한화 약 445억 원의 1등 당첨금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참이 지나도 1등 당첨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자 거액이 미수령 당첨금으로 묶여 버리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했다. 바이에른 로또 회장 프리데리케 슈투름도 당첨자가 나타나기를 애타게 기다렸다.

그렇게 한 달이 지났을 무렵, 바이에른주의 한 여성이 당첨 복권을 들고 나타났다. 바이에른 로또 측은 “1등 당첨자가 바이에른주 출신 45세 여성이었다”고 밝혔다.



여성은 지갑 속에 복권을 넣어놓고 까맣게 잊고 있다가 뒤늦게 당첨 사실을 알았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당첨된 줄도 모르고 아무 생각 없이 복권을 계속 지갑 속에 넣어서 다녔다. 그러다 잃어버리기라도 했으면 어쩔 뻔했느냐. 생각만 해도 어지럽다”고 바이에른 로또 측에 말했다.

한 게임당 1.20유로(약 1600원)짜리 로또 두 게임을 산 여성은 1, 7, 17, 22, 41, 49 숫자 6개와 슈퍼 번호 3까지 총 7개 번호를 모두 맞혀 1등에 당첨됐다. 정확한 당첨 금액은 3284만 2219.80유로, 한화 445억 9120만 원이다. 이는 독일 로또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액수다. 역대 최고 당첨금은 2016년 강제 분배를 통해 지급된 3330만 유로(약 448억 원)였다.

독일 로또는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당첨금을 계속 이월시킨다. 12번째까지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 13번째 추첨에서 강제로 누적 당첨금을 배분한다. 숫자 7개를 모두 맞추지 못했더라도, 가장 많은 번호를 맞춘 이에게 당첨금이 돌아가는 방식이다.

한편 로또 당첨으로 거액을 손에 쥔 여성은 또다시 로또를 살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 당첨금만으로도 충분하다. 남편과 어린 딸의 풍족한 의식주에 돈을 투자하겠다. 일단 넓은 정원이 딸린 에너지 절약형 단독 주택을 짓고 싶다”고 답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