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좌우로 흔들 ‘불의 고리’ 알래스카 규모 8.2 강진…수천 명 대피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알래스카에서 규모 8.2 강진이 발생했다. CNN은 28일 오후 10시 15분쯤 알래스카에서 지진이 발생해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28일(현지시간) 오후 10시 15분쯤 미국 알래스카에서 규모 8.2 강진이 발생했다. CNN은 알래스카에서 56년 만에 가장 강한 지진이 발생해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진앙은 알래스카 남부 알래스카반도의 페리빌에서 남동쪽으로 91㎞ 떨어진 곳이며 진원의 깊이는 35㎞다. 진원의 깊이가 70㎞ 이하면 얕은 편이라고 CNN은 설명했다. 규모 8.2 본진 이후 1시간 30분 동안 모두 8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규모가 6.0 이상인 것은 총 2번이었다.

알래스카 알류샨스 이스트 지역의 한 학교 선생은 “부엌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흔들리기 시작했고, 식료품 창고와 냉장고 문이 흔들리면서 안에 든 내용물이 모두 쏟아졌다”고 밝혔다. 그는 “지진은 오랫동안 이어졌다. 본진이 지나간 후에도 여진이 여러 차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알래스카주 남부와 알래스카반도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AFP통신은 알래스카반도 옆 코디액섬에서 쓰나미 경보 사이렌이 울리자 주민들이 차를 몰고 급히 해안가에서 대피했다고 전했다. 관련 영상에서는 긴급 사이렌을 배경으로 대피 행렬이 길게 늘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지진 발생 직후 괌과 하와이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가 해제했다. 일본, 뉴질랜드 기상 당국도 쓰나미 발생 가능성 유무를 면밀히 파악 중이다.

앞서 미 쓰나미경보센터는 이번 지진으로 알래스카 해안과 괌, 북마리아나제도(CNMI) 등에 쓰나미 위협이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알래스카는 지진 활동이 활발한 환태평양 ‘불의 고리’에 속해있다. 1964년 3월에는 북미 지역에서 기록된 가장 강력한 규모의 9.2 지진이 발생해 항구 도시 앵커리지가 큰 피해를 입었다. 또 지진으로 촉발된 쓰나미가 알래스카만과 하와이 등을 덮쳤다. 당시 지진과 쓰나미로 25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