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유 부리고도 100m 10초61…88서울올림픽 기록 경신 (비교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메이카 일레인 톰프슨-헤라(29, 왼쪽)는 미국 육상선수 故 플로렌스 그리피스 조이너(오른쪽)가 29세 나이로 88서울올림픽에서 세운 10초62의 기록을 0.01초 단축하며 33년 만에 올림픽 세계 신기록을 작성했다./AP연합뉴스

1988 서울올림픽 기록이 33년 만에 깨졌다. AP통신은 지난달 31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100m 결선에서 자메이카 육상선수 일레인 톰프슨-헤라(29)가 10초61로 우승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톰프슨-헤라는 2016 리우올림픽 100m, 200m 석권 이후 5년 만에 다시 올림픽 정상에 올랐다.

▲ 톰프슨-헤라는 지난달 31일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100m 결선에서 10초6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더불어 톰프슨-헤라는 미국 육상선수 故 플로렌스 그리피스 조이너가 29세 나이로 88서울올림픽 준준결승에서 세운 10초62의 기록을 0.01초 단축하며 33년 만에 올림픽 기록을 새로 작성했다. 다만 조이너가 서울올림픽을 두 달 앞둔 1988년 7월 17일 미국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세운 10초49 세계 기록은 넘어서지 못했다. 참고로 조이너는 서울올림픽 100m 결승에서 10초54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나, 초속 3m 뒷바람 때문에 공식 기록으로는 인정받지 못했다.

▲ 조이너는 88서울올림픽에서 10초54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나, 바람 때문에 공식 기록은 다르게 쓰였다.

일찌감치 승리를 확신한 톰프슨-헤라는 결승선을 여섯 걸음 남겨둔 지점에서 왼손으로 전광판을 가리키며 승리를 자축했다. 결승선 코앞에서 여유를 부리고도 올림픽 기록을 갈아치웠다는 점이 매우 놀랍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신기록을 세운 우사인 볼트(자메이카)가 겹쳐진다.

당시 육상 남자 100m 결선에 진출한 볼트 역시 결승선 20m 전부터 여유를 부리며 두 팔을 활짝 벌린 채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9초69 세계 신기록을 작성했다. 볼트를 지도했던 글렌 밀스 코치는 “세리머니 때문에 속도를 늦추지 않았으면 9초52는 나왔을 것”이라고 아쉬워하기도 했다.

▲ 일찌감치 승리를 확신한 톰프슨-헤라는 결승선을 여섯 걸음 남겨둔 지점에서 왼손으로 전광판을 가리키며 승리를 자축했다. 결승선 코앞에서 여유를 부리고도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는 점이 매우 놀랍다./AP연합뉴스

톰프슨-헤라 역시 마지막 몇 미터에 경기력을 집중했다면 기록을 더 앞당길 수 있었을 거라는 추측이 나온다. 선수 본인도 경기 직후 “왼손으로 전광판을 가리키는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면 결승선을 더 빨리 통과할 수 있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했었다. 그러나 이번 대회로 할 수 없는 일은 없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기뻐했다. 이어 “언젠가 내가 내 기록을 넘어서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한편 자메이카는 이번 도쿄올림픽 여자 100m 금·은·동을 모두 가져갔다. 톰프슨-헤라에 이어 셸리 앤 프레이저-프라이스가 2위, 세리카 잭슨이 3위를 차지했다./AP연합뉴스

한편 자메이카는 이번 도쿄올림픽 여자 100m 금·은·동을 모두 가져갔다. 톰프슨-헤라에 이어 셸리 앤 프레이저-프라이스가 2위, 세리카 잭슨이 3위를 차지했다. 올림픽 육상 역사상 처음으로 100m 3번째 금메달을 노린 ‘마미 로켓’ 프레이저-프라이스(35)는 10초74로 역주했으나, 톰프슨-헤라에 밀려 2위에 만족해야 했다. 그는 2008 베이징 올림픽, 2012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