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벌집 건드렸다가 그만…美 애리조나서 1명 사망, 5명 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벌집 건드렸다가 그만…美 애리조나서 1명 사망, 5명 부상

미국 애리조나주(州)의 한 주거 지역에서 야생 벌떼가 사람들을 공격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벌떼 공격에 숨진 피해자는 지난달 29일 낮 12시쯤 마라나 마을에 있는 자택에서 다른 주민 2명과 함께 뒤뜰 나무 위에 매달린 커다란 벌집을 건드린 뒤 몇백 차례나 쏘였다.

애리조나 북서 지역소방대는 페이스북을 통해 “벌들에게 몇백 차례 쏘인 것으로 추정되는 환자 3명이 진단과 치료를 받기 위해 이송됐지만, 이중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 벌떼 공격에 의한 사망 사고로 현지 방송과 인터뷰하는 현지 경찰관의 모습.

현장에는 곧바로 구조대가 도착했고 소방관 몇 명도 벌들에게 쏘였다. 마리나 지역 경찰은 이날 오후 무게 65㎏에 달하는 문제의 벌집을 제거했다. 이날 오후 경찰은 SNS를 통해 “대부분의 꿀벌이 박멸됐다. 사고 발생 지역은 훨씬 더 안전해졌지만, 여전히 꿀벌 일부가 남아 있다”고 밝히면서 “이 지역에 있다면 계속해서 주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남애리조나 양봉가협회에 따르면, 애리조나주에서는 꿀벌 무리가 비교적 흔해 사람들과 조우할 때가 종종 있다.

이 지역은 사막이지만 전국의 다른 지역들보다 야생 꿀벌 무리와 마주할 확률이 높다. 그렇지만 꿀벌들에게 쏘여 죽을 확률은 벼락에 맞는 것보다 몇 배 더 낮다고 협회는 지적했다.

협회는 또 이 지역에서 가장 흔한 꿀벌은 아프리카화된 잡종으로, 이들 벌은 자신의 영역을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공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