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코로나 환자, 8시간 동안 병원 100곳 뺑뺑이…의료붕괴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의 한 중증 코로나19 환자가 마땅한 병원을 찾지 못해 구급차를 타고 8시간을 헤맨 사실이 드러났다. 2일 TBS는 호흡기 증상을 보인 코로나19 환자가 구급차를 타고 병원 100곳을 전전하다 8시간 만에 겨우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한 중증 코로나19 환자가 마땅한 병원을 찾지 못해 구급차를 타고 8시간을 헤맨 사실이 드러났다. 2일 TBS는 호흡기 증상을 보인 코로나19 환자가 구급차를 타고 병원 100곳을 전전하다 8시간 만에 겨우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1일 밤, 도쿄 도내에 사는 50대 코로나 환자가 호흡곤란 상태로 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병원 측은 대응 태세 미비 등을 이유로 수용을 거절했다.

다른 병원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모두 같은 이유로 환자의 입원을 거부했다. 치료 가능한 병원을 찾지 못한 환자는 이후로 병원 100여 곳을 전전해야 했다. 결국 구급차를 타고 8시간을 헤맨 환자는 2일 새벽이 되어서야 집에서 50㎞ 떨어진 병원에 겨우 입원했다.



TBS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함에 따라 의료 체계 붕괴도 우려된다고 전했다. 실제로 일본 총무성 소방청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의심환자가 받아주는 병원이 없어 구급차를 타고 30분 이상 헤매는 ‘응급이송곤란사례’는 7월 넷째 주 698건으로, 전주 대비 1.6배 증가했다.

▲ TBS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함에 따라 의료 체계 붕괴도 우려된다고 전했다. 실제로 일본 총무성 소방청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의심환자가 받아주는 병원이 없어 구급차를 타고 30분 이상 헤매는 ‘응급이송곤란사례’는 7월 넷째 주 698건으로, 전주 대비 1.6배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2일 저녁 도쿄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중증 환자와 중증화 위험이 큰 감염자에게 필요한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그 외 감염자는 자택 요양을 기본으로 하되 증상이 악화하면 바로 입원할 수 있도록 체제를 정비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일본 코로나19 상황은 날로 악화하는 모양새다. 1일 기준 일본 전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177명으로 나흘 연속 1만 대를 기록했다. 2일에는 8393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일보다 1784명 줄었지만, 일주일 전 같은 요일과 비교하면 3704명 늘었다. 월요일 기준으로는 역대 최다에 해당한다.

이로써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4만5682명, 누적 사망자는 1만5222명이 됐다.

특히 올림픽이 열리는 도쿄의 신규 확진자 수는 2일 기준 2195명으로 집계됐다. 역시 일주일 전 같은 요일에 비해 766명 늘었다. 올림픽 관련자는 17명이다. 일본 정부가 제4차 긴급사태를 발효한 7월 12일 502명이던 하루 확진자는 도쿄올림픽 개막일인 7월 23일 1359명으로 늘었고, 개막 9일째인 7월 31일에는 4058명으로 치솟으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