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륙 스케일 전수조사… “中 우한 시민 1100만 명 전원 코로나 검사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 검사 중인 중국 의료진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로 의심받는 중국 우한에서 1년 여 만에 확진 사례가 발생했다. 우한 당국은 1000만 명이 넘는 우한 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2일 기준 우한에서 발생한 지역 감염 사례는 총 7건이다. 난징 루커우국제공항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재확산이 유명 관광지인 장자제를 통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리타오 우한시 인민정부 부비서장은 공식 발표를 통해 “우한시는 1100만 명의 모든 주민에 대한 포괄적인 핵산 검사를 신속하게 시작했다”고 밝혔다.

우한은 그동안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라는 오명을 씻으려는 듯 수천 명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수영장에서 파티를 열거나 사회적 거리두기 없는 관광을 독려하는 등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한 중국의 대표적인 이미지를 강조해 왔다.

게다가 중국과 우한 당국은 코로나19 발원지를 두고 우한연구소를 공략해 온 미국 등 서방 국가의 주장을 꾸준히 반박해 왔지만, 이번 지역감염 확산으로 고개를 숙이게 됐다.

우한시는 이미 2일부터 확진자가 발생한 구역을 중심으로 일부 지역을 봉쇄하거나 23개의 버스노선 운행을 중단했다.

▲ 중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1일 장쑤성 난징시의 주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방역 장벽’을 자랑하던 중국 당국은 이미 지난달 말 930만 명이 거주하는 장쑤성 난징시에 대해서도 전 주민 전수조사를 시행한 바 있다. 최근 바이러스 재확산의 거점지로 꼽히는 관광지인 후난성 장자제시 주민 200만 명에 대한 전수조사는 물론이고, 외출 금지도 명령했다.

전염성이 더욱 강해진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중국 수도 베이징까지 침투했다. 베이징에서는 6개월 만인 지난달 28일,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모두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인됐다.



현지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의 강력한 봉쇄가 재현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해 초 우한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76일간 도시 전체를 봉쇄했었고, 지난해 5월에도 일부 지역이 봉쇄됐었다.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자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작년 코로나19를 통제한 시스템이 여전히 유효하고 대규모 감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진화에 나선 가운데, 일각에서는 중국이 코로나19 종식 선언을 지나치게 서두른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내놓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