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배달 기사, 고객 치킨 상자에 침 퉤퉤…주문 업체선 ‘나 몰라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문제의 배달 기사와 영수증

중국 상하이에 소재한 종합 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 중인 안 모 씨는 최근 배달 전문 플랫폼을 이용해 치킨을 주문했다가 황당한 일을 경험했다. 지난달 21일 점심 시간을 이용해 병원 동료들과 치킨을 주문한 안 씨의 치킨 상자에서 수상한 액체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화장한 날씨에 비가 새어 들어 갔을 리 없다고 여긴 그는 곧장 해당 액체의 성분을 분석, 타액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안 씨와 그의 동료들은 해당 타액이 배달전문업체 또는 배달 기사의 것이라고 확신하고 곧장 배달 플랫폼에 항의 메시지를 전송했다. 하지만 배달 전문 플랫폼 ‘어러머’ 측은 사건이 있은 후 2일이 지난 후에도 안 씨에게 회신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안 씨와 동료들은 하는 수 없이 관할 공안국에 해당 치킨가게와 배달 전문 플랫폼 두 곳을 신고조치했다. 안 씨의 신고가 있고 이튿날 어러머 측은 곧장 안 씨에게 회신, “해당 치킨 업체가 개인적으로 고용한 배달 기사에 대해서는 플랫폼이 관리 감독할 수 없는 입장”이라면서 “사건 배상은 해당 치킨 가게와 상의해야 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해당 배달 전문 플랫폼 측은 안 씨에게 위로금 차원에서 50위안(약 8900원) 상당의 무료 상품권을 지급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안 씨와 동료들은 해당 보상금 대신 배달 음식에 침을 뱉은 택배 기사를 찾아 진정한 사과를 받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안 씨는 인근 도로와 병동에 설치된 CCTV를 확인, 치킨 포장 박스 위로 침을 뱉은 배달 기사를 찾아내 이 영상을 공안에 제공했다. 결국 관할 공안은 배달 기사인 남성 진 모씨를 잡아 치안관리법 위반 혐의로 행정 구류 5일의 처분을 내린 상태다.

안 씨는 “나와 내 동료들은 의료 현장에서 매일 근무하는 사람들이기에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실감하고 있다”면서 “당연히 안전과 위생에 대해서도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치킨을 포장한 상자 위로 침이 잔뜩 들어있었는데 두 눈으로 보고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해괴한 짓이라고 생각했다”며 분개했다.

그는 “실제로 침이라는 것을 확인한 이후 그날 먹은 음식을 토하고 싶을 정도로 구역질이 났다”면서 “배달 기사가 왜 이런 짓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앞으로는 배달 음식을 주문해서 먹을 수 없을 것 같은 트라우마가 생긴 것 같다”고 했다.



문제는 이같은 음식 배달 업체와 일부 배달 기사에 의한 음식 훼손 사례가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광시성 위린시에 소재한 한 음식점의 배달 기사 양 모 씨가 온라인 상에 공유한 영상이 논란이 됐다. 양 씨가 올린 영상에는 그가 담당한 배달 음식 안에 쥐똥과 소변 등을 넣은 뒤 재밀봉하는 장면이 그대로 담겼기 때문이다.

해당 영상을 제작한 양 씨는 “밀크티를 주문하는 고객의 것을 개봉한 뒤 눈치 챌 수 없게 재밀봉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면서 “봉투를 뜯고 쥐똥과 소변을 넣은 뒤 잘 흔들면 고객이 눈치채지 못한다”고 발언했다. 이 영상은 곧장 중국 온라인 공유 플랫폼 ‘비리비리’ 등을 통해 수 십만 건 공유되는 등 논란을 키웠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