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코로나 막으려 공장서 텐트생활하다 오히려 ‘집단 감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에서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공장내 거주식 근무' 모델을 시행 중인 여러 기업에서 확진자가 오히려 늘어나는 '역효과'가 발생하고 있다.

호찌민과 인근 공단에서는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7월 초부터 아예 공장 안에 텐트를 설치해 직원들이 거주하면서 근무해오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이들 공장 안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추세다.

VN익스프레스는 최근 베트남의 유명 식품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9명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 업체는 지난 6월 말부터 직원들이 직장에 머물며 근무했고, 코로나19 진단 테스트도 자주 실시했다. 하지만 3주 만에 4차 진단 테스트에서 19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7월 중순에는 확진자가 43명으로 늘었다.

해당 업체는 "외부를 출입하는 영업 직원 및 배달원과의 접촉에서 감염이 확산된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다른 현지 의류업체에서도 직원들이 공장에서 숙식하며 근무해오다 전체 196명 중 1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적 조사 결과, 공장 담 너머로 과일주스를 팔던 사람에 의해 직원들이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철저히 감염 경로를 막기 위해 공장 안에서 숙식하며 근무토록 했지만, 물류, 영업 및 식자재 유입 등 외부와의 완벽한 차단은 불가능했던 셈이다.

빈즈엉 가구협회의 응웬 푹 부회장은 "수출입, 물류 및 식자재 담당 직원들이 외부 사람들과 접촉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침투했다"면서 "또한 코로나19 퀵테스트는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전했다. 또한 "문제는 공동 숙식하는 밀폐된 장소에 일단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순식간에 공장 내 전체로 퍼진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위험요소가 커지자, 많은 기업들이 '공장내 거주식 근무' 모델을 변경, 근무 인원을 줄이거나 아예 공장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

많은 기업들은 베트남 정부가 기업체에 백신 공급을 서둘러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공장내 거주식 근무' 형태를 유지하는 기업들은 백신 접종이 시급한 실정이다.



5일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724만1093명, 접종 완료자는 82만 명으로 접종률은 전체 인구(9,600만 명) 대비 7.8%다.

반면 베트남에서는 4월 말부터 시작된 4차 유행 이후 누적 확진자가 20만 명을 넘어섰다. 7일 신규 확진자는 7334명, 이 가운에 호찌민의 확진자 수는 3930명에 달한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