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두발로 서서 띵동~ 매일 초인종 장난친 범인, 알고보니 반려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때는 유령의 장난인가 라는 생각도 들었어요. 바로 나가봐도 아무도 없었거든요."

오랜 미스터리를 푼 집주인은 이렇게 말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매일 이웃집 초인종을 누르고 장난을 친 범인(?) 잡혔다. 장난꾸러기 범인은 귀신이나 장난기가 심한 아이가 아니라 바로 반려견이었다.

가족들은 "초인종을 누르는 법을 알려준 적이 없는데 어떻게 그런 짓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고개를 갸우뚱했다. 브라질 마투그로수주(州) 알토타콰히에 살고 있는 평범한 가족 히글리오 베르니니 일가에 일어난 일이다.

가족은 언제부턴가 누군가 누르는 초인종에 노이로제가 걸릴 지경이었다. 매일 누군가 초인종을 누르는데 나가보면 문밖엔 아무도 없었다.



처음에 가족들은 장난꾸러기 동네 아이들의 소행이 아닐까 의심했다. 가족들은 "작정하고 장난을 치는 게 아니면 매일 그런 일이 일어난다는 건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가족들은 귀신(?)의 장난일 수도 있겠다는 황당한 생각까지 하게 됐다. 초인종이 울리면 바로 뛰어 나가 사람이라면 꼬리가 잡힐 만도 한데 전혀 흔적을 볼 수 없었기 때문이다. 가족들은 미스터리를 밝혀내기 위해 돈을 쓰기로 결심했다. CCTV를 설치해 범인을 찾기로 한 것.

투자는 효과 만점이었다. CCTV는 바로 초인종 장난을 치는 범인을 찾아냈다. 매일 초인종을 누르고 도망간 범인은 바로 가족이 기르는 반려견이었다. 초인종은 제법 높은 곳에 설치돼 있지만 반려견에겐 문제가 되지 않았다.

꽤 덩치가 있는 반려견은 뒷다리로 서서 몸을 일으킨다. 그리고 앞다리를 쭉 뻗어 초인종을 누른다. 가족들은 "초인종을 누르는 게 개라고는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며 "초인종 누르는 법을 어떻게 알았는지도 알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파이스카'라는 이름을 가진 6살 반려견에겐 외출이 일상이다. 가족 중 누군가 문을 열면 바로 뛰어나가 하루 종일 밖에서 시간을 보낸 뒤 집으로 돌아오곤 한다.

알고 보니 외출한 파이스카는 집 앞을 지날 때마다 초인종을 누르고 사라지곤 했다. 마치 "나 잘 있어요"라고 견주 가족에게 신호를 보내는 듯했다.

견주 가족들에게 이런 생각이 미친 건 파이스카가 한때 납치된 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파이스카는 운 좋게 탈출해 집으로 돌아왔지만 그 뒤로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커졌다고 한다.



가족들은 "낯선 사람까지도 잘 따르던 개였지만 유괴사건 후로는 사람을 경계하는 게 뚜렷해졌다"며 "초인종을 누르는 것도 이 사건으로 인한 충격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