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포토+] 초대형 산불이 남긴 상처…美 마을 전후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로이터 통신이 10일 공개한 위성사진은 지구 관측, 레이더 및 궤도 위성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막서 테크놀로지가 제공한 것으로, 캘리포니아주 그린빌의 2018년 10월 31일과 지난 9일의 모습을 삼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불 ‘딕시’(Dicie)가 한 달 가까이 진화되지 않아 주 역사상 최대 규모의 산불로 번진 가운데, 딕시가 휩쓸고 간 마을의 전후 모습을 담은 위성 사진이 공개됐다.

로이터 통신이 10일 공개한 위성사진은 지구 관측, 레이더 및 궤도 위성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막서 테크놀로지가 제공한 것으로, 캘리포니아주 그린빌의 2018년 10월 31일과 지난 9일의 모습을 삼고 있다.

2018년 당시 그린빌의 이미지는 울창한 녹색 숲과 수많은 건물로 둘러싸인 평범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지난 9일에는 같은 마을이라고 보기 어려울 만큼 황폐해져 있었다. 불모지와 같은 땅 위에 버려진 자동차와 건물이 생생하다.

마을을 둘러싸고 있던 무성한 숲은 불에 타 사라졌고, 자욱한 연기가 마을의 잔해를 뒤덮고 있다. 산불 딕시는 일반 가정집과 빌딩, 학교를 포함해 그린빌의 75%를 완전히 불태우고 파괴했다.

▲ 로이터 통신이 10일 공개한 위성사진은 지구 관측, 레이더 및 궤도 위성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막서 테크놀로지가 제공한 것으로, 캘리포니아주 그린빌의 2018년 10월 31일과 지난 9일의 모습을 삼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지난달 13일 시작된 딕시는 현지시간으로 8일 오후 8시까지 48만9287에이커(약 1980㎢)를 불태웠다. 이는 서울(605㎢) 면적의 3배를 넘는다. 소방당국은 오는 30일까지 완전 진화를 목표로 하고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갈수록 건조해지고 더워지는 날씨가 방해물로 작용하고 있다.

현지 소방당국은 “약 한 달 동안 산불 딕시는 900채에 가까운 빌딩을 파괴하고 1만 6000채의 가옥을 위협했으며 1만 2000명을 대피하게 했다”면서 “약 6000명에 가까운 인력이 화재 진압에 투입됐지만 현재는 25% 정도만 진압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 사진 위는 산불 딕시에 불타는 그린빌 마을 가옥, 아래는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안간힘을 쓰는 소방관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 사진 위는 산불 딕시에 불타는 그린빌 마을 가옥, 아래는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안간힘을 쓰는 소방관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개빈 뉴섬 주지사는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며 “그린빌은 이 순간을 극복할 수 없을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우리는 재건을 위해 그곳에 있을 것”이라며 희망을 잃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캘리포니아주는 딕시를 비롯한 여러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이날까지 약 3545㎢가 불타고 건물 1062채가 파괴 또는 손상됐다. 미국 전역에서는 15개주에 대형 산불만 107개가 발생해 약 9197㎢가 불탔다.



딕시가 발생한 원인은 아직 조사 중에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기후 변화로 인한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이 대형 산불을 유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