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뭐하니?”…화성 헬기 인저뉴어티가 포착한 탐사 로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저뉴어티가 촬영한 예제로 크레이터의 풍경. 사진 중앙 위에 퍼서비어런스가 작게 보인다. 사진=NASA/JPL-Caltech

미 항공우주국(NASA)의 소형 화성 헬리콥터 `인저뉴어티’가 11번째 비행 중 흥미로운 사진을 촬영해 지구로 전송했다. 12일(이하 현지시간) NASA 측은 지난 4일 이루어진 인저뉴어티의 11번째 비행 과정에서 촬영한 사진들을 공개했다.

촬영 지역은 화성 예제로 크레이터 내 사우스 셰이타로 명명된 사구 지형이다. 사진에서 드러나듯 전체적으로 모래 언덕과 돌과 바위들이 가득해 보이지만 뜻하지 않게 흥미로운 인류의 피조물도 보인다.

▲ 인저뉴어티가 촬영한 예제로 크레이터의 풍경. 사진 맨 아래에 인저뉴어티 그림자가 보인다. 사진=NASA/JPL-Caltech

공개된 사진을 보면 맨 아래에 벌레같은 작은 물체가 보이는데 이는 인저뉴어티의 그림자다. 비행 중 표면에 나타난 자신의 그림자를 스스로 촬영한 셈이다. NASA 측은 이 사진에서 상단 부근에 탐사로버 퍼서비어런스도 흰색 점으로 보인다고 주장(?)하는데 사실 잘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함께 공개한 사진(기사 맨 위 사진)에는 퍼서비어런스가 작지만 명확히 보인다. 사진 중앙 위 부근에 마치 특이하게 생긴 바위처럼 보이는 것이 퍼서비어런스다. NASA에 따르면 인저뉴어티의 비행은 통상 퍼서비어런스보다 먼저 이루어진다. 짧게나마 비행을 통해 얻어진 지질학적 특징을 퍼서비어런스에 제공해 탐사에 도움을 주는 것.

▲ 퍼서비어런스와 인저뉴어티의 모습

지난 2월 18일 퍼서비어런스에 실려 화성에 도착한 인저뉴어티는 지난 4월 19일 화성에서 지구 밖 행성에서는 사상 최초로 40초 동안 3m까지 상승했다가 착륙,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NASA측은 당초 인저뉴어티로 총 5번의 시험 비행만 하기로 했지만,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둠에 따라 현재까지 비행이 이어지고 있다.

▲ 퍼서비어런스가 첫번째로 화성에 뚫은 구멍의 모습

한편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에 안착한 퍼서비어런스는 앞으로 수개월에 걸쳐 이 지역을 탐사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퍼서비어런스는 예제로 크레이터의 지질학적 특성과 과거 환경 등을 파악하고 고대 미생물의 흔적을 찾는다. 특히 얼마 전 암석 시료를 얻기 위해 화성 표면을 드릴로 뚫는 데는 성공했지만 시료를 채취하는 데는 실패한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