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새끼 고양이 유리문에 끼여 죽게 한 초등생…실수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형 통유리문 틈 사이에 머리가 끼인 채 죽은 새끼 고양이 사건을 두고 가해 여학생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지난 8일 중국 광둥성 둥관시 소재의 반려동물 전문 판매점에서 직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초등학생이 벌인 사건으로 현지 네티즌들 사이에서 연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사건은 지난 8일 둥관시 장안 애완동물 가게 상점을 찾아온 초등학생 팡 모 양이 문 틈에 기댄 고양이를 발견한 직후 유리문을 열면서 시작됐다. 당시 상점 안에 앉아 있었던 팡 양은 유리문 밖으로 다섯 마리의 새끼 고양이들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 중 한 마리가 유리문 밖 진열장과 문 틈 사이에 기댄 것을 발견한 팡 양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곧장 유리문을 열었다.

팡 양이 문을 열면서 새끼 고양이의 머리가 문 틈 안으로 들어갔으나 팡 양이 곧장 유리문을 세게 밖으로 밀어 냈다. 틈 사이에 머리가 끼인 채 팡 양이 힘을 써서 문을 젖히는 순간 새끼 고양이는 울음 소리를 내면서 목과 머리 부분이 크게 다쳤다. 이 과정에서 신음하는 새끼 고양이를 팡 양은 멀찍이 떨어져서 바라만 볼 뿐 구조를 하지 않았다. 특히 사망에 이르기 직전 신음 소리가 나자 복도에 있었던 또 다른 고양이들이 달려와 문 틈에 낀 고양이 곁으로 이동했지만, 이 때도 팡 양은 놀라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후 새끼 고양이의 울음 소리를 듣고 상점 밖에서 손님을 응대 중이었던 직원이 달려와 고양이를 구조했으나 2분 만에 죽었다. 이 상황은 현장에 있었던 직원이 해당 영상을 온라인 상에 공개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현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사건 공개 직후 팡 양의 행동이 고의인지 실수인지 여부를 두고 설왕설래가 한창 계속되는 양상이다. 상당수 네티즌들은 영상 속 팡 양이 새끼 고양이가 문 사이에 기대고 있는 상황에서 문을 열어 틈 사이에 끼이게 만든 것을 지적하면서 그의 행동에 고의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상식적으로 문 틈에 물건이 끼이면 문을 빨리 열어서 틈 사이를 확보하는 것이 사람이 할 수 있는 일반적인 선택”이라면서 “고의가 아니라면 대체 무슨 생각으로 고양이의 머리가 끼여있는 상태에서 문을 더 강하게 밀어낸 것인지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팡 양이 초등학생이라는 점을 고려해 지나친 비판을 삼가해야 한다는 자중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한편, 사건이 발생한 상점 측은 사건 직후 팡 양이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하는 내용의 편지를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상점 측은 “팡 양의 가족들과 연락해서 피해 보상의 범위 등을 협상 중”이라면서 “공유된 팡 양의 영상으로 인해 이 아이가 사이버 폭력에 노출되지 않도록 네티즌들이 도와줘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