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샤오미, 창업 초기 고객에게 ‘668억’ 원어치 상품권 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실수로 불렸던 샤오미가 창업 초기 고객들 전원에게 총 3억 7000만 위안(약 668억 원)의 상품권을 지급한다. 샤오미 창업자 레이쥔 회장은 창업 초기 발매했던 샤오미 Mi1 구매자 전원에게 1인당 1999위안(약 37만 원)의 상품권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1999위안은 당시 샤오미가 출시한 첫 번째 스마트폰 샤오미 Mi1 1대 당 판매가였다. 

샤오미 레이쥔 회장은 지난 10일 샤오미 MIX4 신상품 첫 공개 행사장에서 모습을 드러내 이 같은 파격적인 지원 방침을 밝혔다. 

레이쥔 회장은 이번 지원 행사에 대해 “10년 전의 샤오미와 나 자신은 오프라인이 아닌 오직 온라인을 통해서만 스마트폰을 판매한다는 것에 대해서 확신이 없었다”면서 “하지만 당시 선주문만 30만 대를 판매하는 등 상상 이상의 말도 안 되는 결과를 얻었다. 선주문량을 소화하기 위해서 3개월 동안 고군분투할 정도로 주문량이 많았다”고 입을 열었다. 

실제로 당시 샤오미 측은 샤오미 Mi1 선주문 이후 수 개월 동안 제품을 수령하지 못한 고객의 수가 무려 18만 4600명에 달했다고 집계했다. 샤오미 측은 당시 밀려드는 주문 탓에 1대 당 1999위안, 총 3억 7000만 위안 상당의 휴대폰 대금 물량을 소화하지 못한 채 물건 배송 날짜를 수 개월 지연시켰던 셈이다. 

이에 대해 레이쥔 회장은 “당시 우리는 잔금을 모두 지불하고도 불만 제기 없이 수 개월째 인내를 갖고 기다려 준 고객의 수가 무려 18만 4600명에 달했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샤오미가 창업한 이후 처음 벌어들인 수익이었고, 이들의 인내와 지지가 있어서 지금까지 샤오미는 끊임없이 도전을 시도하고 세계 500대 기업이자 이 분야 2위에 이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샤오미는 창업 10주년을 기념해서 첫 고객들이 지지해줬던 휴대폰 구매 대금 전부를 환원해주고 싶다는 내부 결정이 있었다”면서 “물론 3억 7000만 위안은 적은 액수가 아니다. 하지만 창업 초기 이 돈은 샤오미가 성장하는데 꼭 필요했던 생명과 같은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창업 초기 많은 분들의 지원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샤오미는 없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샤오미가 지원한 1999위안 어치의 상품권을 수령한 고객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제품에 한해서 제한적으로 이를 사용할 수 있다. 샤오미 측의 통 큰 지원 대상자는 지난 2011년 9월 1일부터 12월 17일까지 샤오미 홈페이지를 통해 샤오미 Mi1 구매자 전원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