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쌍둥이 부자’ 마을서 15쌍 동시 입학…스코틀랜드 지역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코틀랜드의 한 지역에서 올해 입학하는 쌍둥이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쌍둥이 15쌍이 동시에 초등학교에 입학한 스코틀랜드의 한 지역이 소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국 BBC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스코틀랜드 인버클라이드의 한 초등학교에는 13쌍의 쌍둥이가 입학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올해 인버클라이드의 여러 초등학교에 동시 입학하는 쌍둥이는 총 15쌍(30명)인데, 두 쌍은 사정상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지 못했다.

이 지역은 유독 쌍둥이가 많이 태어나기로 유명한 지역이다. 인버클라이드의 인구는 약 7만 8000명인데, 쌍둥이를 포함한 다둥이 출생률은 2.25%로 스코틀랜드 전체의 평균 다둥이 출생률인 1.15%의 두배에 달한다.

▲ 스코틀랜드의 한 지역에서 올해 입학하는 쌍둥이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해당 지역에서 초등학교에 동시 입학한 쌍둥이가 가장 많았던 해는 2015년(19쌍)이며, 올해는 2016년과 동일하게 15쌍이 초등학교에 입학했다.

쌍둥이가 많아서 ‘트윈버클라이드’라는 별칭으로도 불리는 이 도시에서는 매년 동시에 입학하는 쌍둥이들이 개학 전 한데 모여 사진을 찍는 것이 연례행사가 됐다. 일란성 쌍둥이와 이란성 쌍둥이가 함께 모인 자리는 기대와 설렘, 두려움이 동시에 몰린 아이들의 함성으로 가득했고, 일부 쌍둥이는 어색한 상황에 눈물을 터뜨리기도 한다.

인버클라이드 부교육감인 마틴 브래넌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중에도 아이들이 입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의미가 크다”면서 “다음 주에 새학기를 맞이하는 모든 어린이와 교직원들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 오랜 시간에 걸쳐 쌍둥이 23쌍이 태어난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의 한 마을

한편 쌍둥이가 많이 태어나는 것으로 유명해진 마을은 이곳만이 아니다.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주의 한 마을 역시 23쌍, 46명의 쌍둥이가 태어났다. 마을 이장 수나르안은 “신생아부터 노인까지 23쌍, 46명의 쌍둥이가 이곳에서 태어났다”며 “전부터 쌍둥이가 많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많은 줄은 2000년대 들어서 인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마을에서 쌍둥이가 자주 태어나는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마을 주민들은 유전적인 요인으로 추측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