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키 작은 남성과 비만한 여성, 연간 100만원 덜 번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키 작은 남성은 키 큰 남성보다, 비만한 여성은 날씬한 여성보다 매년 약 1000달러(약 116만 원)의 소득 손실을 보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에서 나왔다.

아이오와대 연구진은 3D 신체 스캔과 가구소득 그리고 성별 정보를 포함한 미국인 2383명의 데이터를 기계학습 알고리즘에 입력해 체형과 가구소득 사이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가구소득이 연간 7만 달러(약 8000만 원)인 남성의 경우 키가 1㎝ 더 크면 연간 약 1000달러(약 116만 원)의 추가 소득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연간 가구소득이 같은 여성의 경우 체질량지수(BMI)가 1점 더 낮으면 연간 약 1000달러의 추가 소득을 얻을 수 있었다.

연구 주저자인 송수용 아이오와대 경제학과 부교수는 “이는 신체적 매력은 노동 시장에서 더욱더 높은 가치를 갖는다는 ‘뷰티 프리미엄’이라는 오랜 의혹의 추가적인 증거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전에 시행된 연구에서 뷰티 프리미엄은 미국의 거의 모든 산업, 즉 채용 절차부터 임금 협상까지 모든 요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에 대해서는 경제학자들 사이에서 한동안 논의돼 왔지만, 일설에 따르면, 자신감이 큰 역할을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대다수 연구는 설문 조사라는 자가 보고에 의해 오류가 생길 수밖에 없는 신체 측정에 의존했다는 문제가 있다.

이와 달리 이번 연구에서는 자세한 인구 통계적 정보뿐만 아니라 3D 전신 스캔에 기반한 키와 몸무게 그리고 체질량지수(BMI) 등의 신체 측정을 통해 데이터의 정확성을 높였다는 것.

물론 이번 연구에도 중대한 한계점이 있다. 이는 분석에 사용한 데이터에 개인 소득이 아닌 가구 소득 만이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가구 소득은 15세 이상의 모든 가구원이 12개월간 받은 세전 총소득으로 정의된다. 주로 급여와 사회보장, 퇴직금, 투자소득 그리고 복지급여 등이 있다.

이에 대해 송 교수는 “앞으로 개인의 신체적 매력 만이 개인 소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추가로 확인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번 결과는 개인의 건강 관리를 개선해 노동 시장에서 차별과 편견을 완화하기 위한 적절한 공공 정책을 만들어내는 데 체형 측정의 정확성이 얼마나 중요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들 연구자는 또 “이런 차별이 존재한다는 인식을 직장 안에서 갖게 하고 교육을 통해 대처해 나가야 한다”면서 “채용 과정에서 면접 담당자가 지원자를 만나지 않는 블라인드 면접 등을 통해 편견을 최소화하는 메커니즘도 장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에 실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