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프간 탈출하려다 항공기서 추락한 2명, 빈민층 어린 형제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수송기에서 추락하는 사람의 모습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하면서 아프간 국민들의 엑소더스(탈출)가 이어지는 가운데, 카불공항에서 이륙하던 항공기 바퀴에 매달려 있다 공중에서 추락한 2명의 신원이 밝혀졌다.

아프가니스탄 현지 통신사인 아스바카는 지난 16일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이륙하는 미 C-17 수송기에 매달렸다 추락한 두 사람의 신원은 형제 관계로 추정되는 각각 16세, 17세의 어린 소년들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소년은 카불 시장에서 수박 등 과일을 팔거나 물건을 훔쳐 어머니를 부양해 왔다. 탈레반의 카불 입성 뒤 현지를 벗어나기 위해 함께 수송기 밖에 매달렸다가, 결국 추락했다.

다음날 발견된 두 소년의 시신은 어머니에게 인계됐다.

▲ 카불 공항에서 부모를 잃어버린 생수 7개월 아기가 발견됐다 -AsvakaNews 트위

두 소년의 이웃으로 알려진 익명의 제보자는 현지 통신사와 한 인터뷰에서 “미국 비행기에 매달려있다 떨어진 두 소년을 알고 있다. 후에 두 소년의 시신이 집으로 돌아왔다”면서 “두 소년은 어머니를 부양하고 생존하기 위해 카불 시장에서 수박을 팔거나 쓰레기통을 뒤지며 살았다”고 전했다.

이어 “두 소년은 어머니의 유일한 아이들이었다. 그녀에게는 다른 가족이 없다. 그녀가 탈레반 정권 아래서 어떻게 살아남을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 당국은 이날 카불 공항에서 비행기에 매달렸다가 추락한 여러 명을 포함해, 공항에서 사망한 인원은 총 7명이라고 밝혔다. 이중 3명은 수송기에 숨진 형제와 함께 수송기에 매달렸다 활주로에서 숨진 사람들이다.



목숨을 건 탈출 행렬로 비극에 빠진 사람은 숨진 10대 형제와 그의 어머니만은 아니다. 하미드 카르자이 공항에서는 지난 17일 버려진 생후 7개월의 갓난 아기가 발견됐다. 이를 보도한 아스바카는 “카불에 거주하는 한 커플이 혼란스러운 카불 공항에서 7개월된 아기를 잃어버렸다”면서 “현재 이들은 아직 아기를 찾으러 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