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자 엉덩이 ‘찰싹’…클럽 성추행죄로 법정서는 英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칼릿 베어햄(왼쪽부터)과 피오나 호일 그리고 해나 필립스의 모습.

클럽에서 남자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때려 법정에 서게 된 여성의 사연이 영국에서 전해졌다.

이브닝스탠다드 등 현지언론 18일자 보도에 따르면,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햄프셔주 해번트의 한 여성이 이날 포츠머스 치안법원에 출두했다.



스칼릿 베어햄이라는 이름의 이 19세 미용업 종사자는 지난해 여름 클럽에서 한 남성의 엉덩이를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남성 옆에는 여자 친구가 있었는데 그녀가 즉시 베어햄에게 항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베어햄은 해나 필립스(20)와 피오나 호일(19)이라는 이름의 두 친구와 함께 포츠머스 유흥가인 길드홀 워크지구에 있는 한 클럽을 방문했었다.

이날 법원에서 성추행 피해를 당한 남성의 여자 친구로 알려진 여성은 그후 클럽 밖에서 사우스시 출신으로 알려진 호일이 먼저 자신을 때리기 시작했으며 폭행은 자신이 의식을 잃을 때까지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이런 이유로 폭행죄 혐의도 받고 있는 두 여성은 법정에서 아무런 항변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은 포츠머스 형사법원으로 회부됐다. 영국의 형사법원은 치안법원의 관할권을 벗어나는 중죄에 대한 1심 재판이나 치안법원에서 항소돼 오는 형사사건의 2심 재판을 맡으며 배심원제에 의해 재판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두 여성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상태로 다음달 20일 변론 및 재판 준비를 위한 청문회에 출석할 예정이다.

베어햄과 같은 도시에 사는 해나 필립스도 이 사건과 관련한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그녀는 이날 일찍 법원에 출두했고 사건은 다음달 2일로 연기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