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카불 공항 철조망 위로 건네지던 아프간 아기, 아빠 만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공항 철조망을 통해 미군에게 넘겨지던 아기의 모습.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의 날카로운 철조망 위로 미군에게 건네진 한 아기가 무사히 아빠와 재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미군에게 건네진 사진 속 아기가 현재 공항 내에서 아빠와 안전하게 머물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상과 사진으로 공개되며 큰 충격과 안타까움을 준 이 아기는 처절한 아프간 상황으로 그대로 보여준다. 최근 카불 공항은 아프간을 벗어나려는 수천 명의 시민들이 몰리면서 부상자가 속출하고 사망자도 나오는 등 그야말로 대혼란이 빚어졌다. 그러나 문제는 공항에 진입조차 못하는 이들이 다수였다.

▲ 카불 공항 내에서 아기를 돌보고 있는 미 해병대원의 모습. 사진 속 아기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epa 연합뉴스

사진 속 아기는 지난 19일 이 과정에서 자신의 아이라도 먼저 대피시키려는 절박감에 아기 가족이 미군에게 넘긴 것이다. 미 해병대 대변인 짐 스텐거 소령은 "아기가 병원에서 무사히 진료와 치료를 마쳤으며 아빠와 공항에서 안전하게 머물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은 현장에 있던 해병대의 전문성을 보여주는 사례로 우리는 긴급한 상황 속에서 대피작전을 지원하고 있다"고 자랑했다.

다만 해병대 측은 아기와 가족에 대한 정보 그리고 현재 공항 내에 이같은 아기들이 얼마나 있는지 등은 밝히지 않았다. 

▲ 카불 공항 내에서 한 아프간 소녀와 함께있는 미군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한편 보도에 따르면 아기가 공항 너머로 건네지던 이날 아프간의 한 호텔에서도 3m 이상 돼 보이는 철조망에 막혀 진입이 어려워지자 일부 아기 엄마들이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철조망 너머에서 경비를 서는 영국군에게 아기를 던지기도 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영국군 관계자는 “아프간 엄마들은 절박했다. 탈레반의 폭행을 견디면서도 ‘내 아기만이라도 살려달라’고 외치며 철조망 반대편에 있는 우리들한테 아기를 던졌다”고 밝혔다. 이어 “던져진 아기 몇 명은 철조망 위에 떨어지기도 했다”면서 “그 후에 일어난 일은 끔찍했다, 나중에 모든 부대원이 눈물을 흘렸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