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종류별로 다 접종?…코로나 백신 5번 맞은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백신을 많이 맞을수록 코로나19에서 안전하다? 어쩌면 이 남자는 이런 근거 없는 믿음을 갖고 있었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마치 백신에 중독된 듯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남자가 조사를 받게 됐다. 남자는 5번이나 종류별로 백신을 맞았다.

20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부는 백신접종센터를 전전하며 백신을 맞아온 남자를 조사 중이다. 사건이 발생한 리우데자네이루의 지방보건부는 당국을 기만한 혐의로 남자를 고발하기로 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남자의 백신 접종은 3개월 전부터 시작됐다. 남자는 5월 12일부터 7월 21일까지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최소한 3개 백신접종센터를 돌며 5번이나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화이자는 1차와 2차를 모두 맞았고, 중국산 백신 코로나백도 2번 맞아 접종을 완료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차 접종을 마쳤다. 남자는 6번째 접종을 하기 위해 백신접종센터를 찾았다가 기이한(?) 행각이 들통났다. 현지 언론은 "공식적으로 확인되진 않았지만 남자가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을 받으려 한 듯하다"고 보도했다.

브라질은 대다수 국가처럼 연령대별로 일정을 짜고 코로나19 접종을 실시 중이다. 2차 접종을 맞기 위해선 1차 접종을 받았다는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현지 언론은 "남자가 이런 관문을 뚫고 어떻게 5번이나 백신을 맞을 수 있었는지가 수사를 통해 밝혀내야 할 부분"이라고 전했다.

보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정전으로 백신접종센터의 전산시스템이 잠시 운영되지 않은 때가 있었다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남자가 이때를 이용해 백신을 맞은 것 같다"고 말했다.

남미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브라질은 대대적인 백신접종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비교적 국민의 호응도 높아 2억1200만 국민 중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58%, 2차 접종까지 마친 완전접종자는 25%에 이른다.

하지만 브라질도 백신 부족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백신이 부족해 여러 차례 접종일정이 연기된 바 있다. 한 사람이 5번이나 백신을 맞은 사건에 각별한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현지 언론은 남자를 '코로나19 백신 소믈리에'라고 부르며 "유사한 사례가 더 있는지 보건부가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에두아르두 파에스 리우데자네이루 시장은 "백신접종 경력을 속이고 3차 접종, 즉 부스터샷을 맞으려는 사람들이 있다"고 공개 고발한 바 있다. 그는 "백신이 부족한 가운데 당국을 속이고 3차 백신을 맞는 건 사기이자 범죄"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22일 기준으로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2060만 명, 사망자는 57만3000명을 넘어섰다. 브라질은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국가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