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4개월 간 월급 못 받았다…베네수엘라 월드컵대표팀 감독 사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호들과의 월드컵 예선전을 코앞에 둔 베네수엘라가 월드컵대표팀 감독 공석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베네수엘라 축구협회장 호르헤 히메네스는 20일(현지시간) "호세 페세이루 감독이 서면으로 사의를 표하고 감독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서면으로 사의를 밝힌 감독과 늦은 저녁까지 대화를 나누고 협회의 입장을 전달했지만 뜻을 돌이킬 수 없었다"고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히메네스 협회장은 당장 2주 뒤로 잡힌 월드컵 남미예선을 걱정하며 히메네스 감독에게 잔류를 당부했지만 히메네스 감독은 입장을 번복하지 않았다. 베네수엘라는 내달 3일부터 아르헨티나, 페루, 파라과이와 연이어 월드컵 예선전을 치른다. 남미의 약체인 베네수엘라로선 하나 같이 가볍게 볼 수 없는 상대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국가대표로 소집한 선수 명단까지 발표하는 등 막판까지 열정을 보였던 페세이루 감독이 전격 사임한 건 결국 돈 문제 때문이었다.

페세이루 감독은 "감독직을 이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1년 넘게 월급을 받지 못해 더 이상 상황을 지탱하기 힘들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페세이루 감독이 코치 등 자신을 도와 국가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스태프들을 놓아주기 위해서라도 더 이상 지휘봉을 잡고 있어선 안 된다는 결론을 낸 듯하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페세이루 감독은 14개월째 월급을 한 푼도 받지 못하고 있다.

2020년 2월 베네수엘라 축구협과 계약을 맺고 월드컵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페세이루 감독의 연봉은 약 40만 달러로 알려졌다. 최고 400만 달러에 육박하는 연봉을 받는 브라질이나 페루 등 다른 남미국 월드컵대표팀 감독과 비교하면 1/10 수준이다.

축구전문매체 에브리풋볼에 따르면 페세이루 감독의 연봉은 주요 남미 10개국 월드컵대표팀 감독 중 꼴찌다. 그나마 이마저 장기간 밀리게 되자 견디다 못한 감독이 사직서를 던진 셈이다.

베네수엘라 언론은 "계약상 월드컵대표팀 감독의 월급은 유로화로 지급되도록 되어 있지만 자금이 마른 협회가 계약을 이행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최저임금이 미화 2달러 정도인 베네수엘라는 경제제재 등으로 외환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히메네스 협회장은 "전임 회장단이 감당할 수 없는 계약을 많이 체결해 재정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장기간 월급이 밀려 취임 1년 6개월 만에 물러난 페세이루 감독은 재임기간 중 6전 1승4패1무의 초라한 성적을 남겼다. 2022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권이 걸린 남미예선에서 베네수엘라는 10개국 중 9위를 달리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