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베티를 소개해요” 호박벌 반려동물로 키우는 13세 소녀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곤충에게 감정이 있다고는 상상하기 힘들지만, 최근 영국에서 꿀벌과 곤충인 호박벌 한 마리가 자신을 구해준 소녀 곁을 떠나지 않고 있다는 동화 같은 이야기가 전해졌다.

영국 일간 미러닷컴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해당 호박벌은 개나 고양이와 같은 반려동물처럼 길들여져 항상 소녀 곁에 머문다.



웨스트미들랜즈주(州) 코번트리에 사는 13세 소녀 레이시 실링글로우는 이달 초 자택 근처에서 반려견과 함께 산책하다가 도로 위에 쇠약해져 있는 호박벌 한 마리를 발견했다.

당시 호박벌은 날개가 눌려 있어 날지 못했는데 이대로는 지나가는 차에 밟혀 죽을 게 뻔했다. 이에 소녀는 호박벌을 인근 공원에 피어있는 꽃 위에 옮겨줬다. 그런데 호박벌은 다시 날 수 있게 됐는데도 꽃 위에 머물지 않고 소녀 곁에서 떠나려고 하지 않았다.

소녀는 여러 차례 꽃 위에 호박벌을 옮기려고 했지만, 계속해서 실패해 1시간 만에 포기하고 일단 자신의 어깨 위에 올려놓은 채 집으로 돌아갔다.

귀가한 뒤에도 소녀는 호박벌을 밖으로 풀어주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호박벌은 소녀 곁을 절대 떠나려고 하지 않았다. 결국 소녀는 호박벌에게 베티라는 이름을 붙이고 반려동물로 키우기로 했다.

소녀는 지난 8일 처음으로 베티를 데리고 외출을 시도했다. 당시 어머니 로라 패슐리(35)와 함께 우유를 사기 위해 근처 마트에 들렸다. 마트 안에서 베티는 소녀의 안경 위에 머물고 있었는데 몇몇 고객이 그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베티는 밤이 되면 소녀의 침대 옆 테이블 위에 놔둔 작은 그릇에 들어가 잠을 청한다. 소녀는 베티에게 설탕물이나 꿀 또는 딸기잼을 주고 가끔 젤리도 준다.

이에 대해 소녀는 “베티는 정말 대단하다. 난 이 경험을 평생 잊지 않을 것”이라면서 “베티는 처음 만난 날 어디론가 날아가버릴 거라고 생각했지만 어디에도 날아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베티는 너무 푹신푹신해서 난 지금 우리 사이가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흥미롭게도 베티는 현재 소녀 이외의 가족에게 절대 다가가지 않는다. 어머니 로라는 “우리는 문을 열어둔 채 있는 경우가 많지만 베티는 한 번도 밖에 나간 적이 없다”면서 “이유를 모르겠다”며 의아해했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2016년 9월 29일자 보도에서 꿀벌의 감정에 관한 연구 논문을 소개한 바 있다. 당시 연구에서는 꿀벌에게도 감정과 같은 것이 있다는 점이 시사됐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단것이 꿀벌의 의사 결정에 변화를 줘 낙관적인 상태와 비슷한 상황을 만들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