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혼인성사 직전 체포된 남미 신랑 알고보니 마약 카르텔 보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혼인성사 직전 체포된 남미 신랑 알고보니 마약 카르텔 보스(사진=콜롬비아 검찰청/트위터)

콜롬비아에서 4년이나 경찰의 추적을 따돌려온 마약조직 고위 간부가 자신의 결혼식 도중 체포됐다.

CNN 스페인어판 등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 안티오키아주 우라미타 마을의 한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리던 새신랑이 각종 범죄 혐의로 체포됐다.

‘마체테’라는 흉기가 별칭인 이 남성은 콜롬비아 최대 마약조직 ‘클란 델골포’(영어명 더 걸프 클랜)의 고위 간부로, 북서부 안티오키아주와 서부 초코주 지역 조직원들의 활동을 총괄해온 거물이었다.

루이스 다이엘 산타나 에르난데스(24)라는 본명이 확인된 이 남성은 또 이 범죄조직 안에서 암살과 총기 공급, 마약 밀매 활동뿐만 아니라 보안팀을 관리하는 중책을 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 현지 경찰에 체포되는 마약조직 고위 간부의 모습.(사진=콜롬비아 검찰청/트위터)

최근 현지 법무부가 공개한 증거 영상에는 에르난데스가 약혼자와 서약을 교환하기 직전 현장을 급습한 경찰관들에게 체포되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이때 약혼녀가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신랑을 왜 체포하느냐고 묻는 모습도 담겼다.

에르난데스는 2017년부터 현지 경찰에 지명 수배됐지만, 몇 차례나 추적을 따돌리고 안티오키아주 산악지대에 있는 은신처로 숨어들었다.

▲ 콜롬비아 사법당국은 마약조직 고위 간부의 체포 소식을 대대적으로 공개했다.((사진=콜롬비아 검찰청/트위터)

현재 그에게는 각종 범죄 혐의뿐만 아니라 가중 처벌이 가능한 음모 혐의가 걸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란 델골포는 3000명에 달하는 조직원을 거느린 콜롬비아 최대 마약조직으로 새로운 불법무장세력으로도 여겨지고 있는데 에르난데스가 총괄하는 안티오키아주와 초코주뿐만 아니라 북주 코르도바주까지 세력을 확장해 왔다.

콜롬비아 마약단속국(DEA)의 2020년 국가마약위협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클란 델골포는 정기적으로 해상 운송을 통해 인접국인 파나마 등 중앙아메리카 국가로 대량의 코카인을 밀매하는 초국가적인 범죄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한편 클란 델골포와 같은 콜롬비아의 마약조직 대다수는 미국에서 압수되고 있는 코카인의 91%를 유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