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바나 앨범 재킷 아기 모델, 30년 만에 소송 제기… “아동 성학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991년 발매된 미국 록밴드 너바나 앨범 ‘네버마인드’

세계적인 록밴드 너바나의 히트 앨범 재킷에 등장한 아기 모델이 너바나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1991년 발매된 ‘네버마인드’는 아기가 수영장 물 속에서 미소를 지은 채로 1달러 지폐를 쫓아 수영하는 모습을 담은 재킷화보로 화제를 모은 앨범이다. 너바나가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하게 한 곡 중 하나인 ‘스멜스 라이크 틴 스피릿’(Smells Like Teen Spirit)을 수록한 앨범이기도 하다.

당시 ‘너바나 베이비’로 덩달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주인공은 스펜서 엘든(30). 뉴욕포스트 등 미국 현지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엘든은 너바나가 당시 생후 4개월이었던 자신을 모델로 삼고 사진을 촬영한 것이 아동 성범죄에 해당한다며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수 천 만장이나 팔린 앨범에 나의 벗은 몸이 공개되면서 평생 피해를 입게 됐다”면서 “너바나와 당시 사진작가, 음반사는 의도적으로 ‘아동 포르노’를 판매했다. 너바나와 그들의 음악을 홍보하기 위해 충격적인 이미지를 이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밴드 너바나와 사진작가, 제작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너바나 베이비’ 스펜서

▲ 밴드 너바나

이어 “1991년 수중 촬영 당시 생후 4개월이었던 나를 ‘상업적 성행위’에 가담하도록 강요했고, 너바나 측은 앨범 재킷에서 성기가 노출되지 않도록 편집하겠다는 약속도 어겼다”면서 “나는 극단적이고 영구적인 고통에 시달렸으며 이 문제에 대한 재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스펜서는 30년 전 당시 할리우드 아티스트로 일했던 아버지 릭 스펜서가 친구였던 ‘네버마인드’ 앨범재킷 촬영 담당한 사진작가인 커크 웨들의 인연으로 너바나의 앨범 제작에 참여했다. 이후 스펜서의 부모는 아이의 수중사진촬영의 대가로 200달러 정도만 받았으며, 이후 다른 개런티는 존재하지 않았다.



그는 너바나가 해당 앨범을 통해 더 이상 이익을 취하지 못하도록 법적 제재를 가하는 동시에 손해배상을 청구했지만, 손배금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1989년 데뷔한 너바나는 커트 코베인과 크리스 노보셀릭, 데이브 그롤로 이뤄진 전설적인 밴드다. 커트 코베인이 1994년 사망한 뒤 그룹은 해체를 선언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