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60대, ‘발열’ 탓에 3시간 동안 병원 30곳서 퇴짜…결국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일본 의료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60대 남성이 의식을 잃은 뒤 30곳이 넘는 병원에서 ‘퇴짜’를 맞다 결국 숨졌다. 그를 받아주지 않은 병원들은 ‘발열 증상’ 때문이라고 해명한 가운데, 현지에서는 의료시스템 붕괴가 현실이 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아사이신문 등 현지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지바현 이치가와시에 살던 60대 남성은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다가 친척에 의해 발견됐다.

이후 친척의 신고 전화를 받은 구조대가 현장에서 환자를 싣고 인근 병원으로 향했지만, 약 3시간 동안 무려 30곳의 병원에서 진료 거부를 당했다. 이 남성에게 원인을 알 수 없는 발열 증세가 있으며,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다는 것이 진료 거부의 이유였다.

이 남성은 구급차에 실려 병원을 전전하기 시작한 지 약 4시간 만에 간신히 병원에 들어갈 수 있었지만 결국 사망했다. 이 남성을 받아 준 병원은 그가 의식을 잃은 자택에서 약 50㎞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남성이 의식을 잃었을 당시 체온은 38.9도였으며, 뇌출혈을 의심케 하는 증상이 있었지만 코로나19 감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당시 남성을 구급차에 태우고 병원을 전전한 소방본부 관계자는 “의식을 잃은 환자를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하고 싶었지만, 발열 증상이 있었던 탓에 받아주는 병원을 찾기가 매우 어려웠다”고 밝혔다.

▲ 코로나 확진자 급증에 긴급사태 확대 검토하는 일본 - 하계올림픽이 한창 열리는 일본 도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가운데 28일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시내 한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1.7.29 AP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일본에서는 의료시스템 붕괴가 현실화 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수도 도쿄도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도 일주일 넘게 입원하지 못해 결국 자택에서 사망했다. 이 여성은 고령인데다 당뇨와 고혈압 등 기저질환까지 있었지만, 워낙 환자가 넘쳐나는 탓에 입원할 수 있는 병원이 없었다.

도쿄도에서 입원을 기다리다 사망한 코로나19 환자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유사한 사유의 사망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24일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1570명으로, 지난 20일 2만 5871명의 역대 최다 기록에 다시 근접했다. 현재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13개 광역지자체에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으며, 당국은 긴급사태 확대를 고심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