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페루서 발견 되자마자 멸종위기종 된 신종 도마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 페루가 생물다양성 강국이라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페루 태평양 인근 불모지에서 지금까지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신종 도마뱀이 발견됐다. 도마뱀은 존재가 알려지자마자 멸종위기종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페루, 칠레, 볼리비아, 아르헨티나 등 5개국 생물학자들로 구성된 조사팀은 최근 페루 타크나 지방 불모지에서 신종 도마뱀을 발견했다.

씬트리이구아나과(liolaemidae)로 확인된 신종 도마뱀은 전체적으로 붉은 빛을 띠고 있는 게 특징이다. 군데군데 형광색 점이 박혀 있는 것도 독특하다.

신종 도마뱀은 페루 타크나 지방에 있는, 사막에 가까운 불모지에서 발견됐다. 조사팀은 해발 1000m 지역을 탐사하던 중 신종 도마뱀을 찾아냈다.

페루 자연보호구역국립서비스 소속 생물학자 로베르토 구티에레스는 "사람의 발길이 워낙 드문 곳이다 보니 이제야 도마뱀이 발견된 것 같다"면서 "페루는 아마존 밀림과 개척되지 않은 불모지를 많이 갖고 있어 생물학적 비밀이 많이 숨겨져 있는 보고"라고 설명했다.

발견된 도마뱀에 학계는 리올라에무스 바사드레이(Liolaemus basadrei)라는 학명을 주기로 했다. 타크나 지방이 배출한 페루의 위대한 역사학자 호르헤 바사드레 그로흐만을 기린다는 취지로 정한 이름이다.

리올라에무스 바사드레이는 발견되자마자 멸종위기에 처한 종으로 등록됐다.

자연보호구역국립서비스는 "다른 지방에선 발견된 적이 없어 이 도마뱀을 타크나 지방에만 서식하는 걸로 보는 게 타당하다"며 "제한된 곳에만 남아 있는 멸종위기종으로 보는 게 맞다"고 밝혔다.



구티에레스는 "새로 발견된 종은 페루, 그것도 타크나에만 산다는 게 지금까지 확인된 정설"이라며 "멸종위기종의 기준에 부합해 발견과 동시에 등록을 했다"고 설명했다.

페루는 멸종위기에 등급을 두고 생물을 관리-보호한다. 리올라에무스 바사드레이는 가장 심각한 등급인 '위중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됐다.

한편 페루는 신종 생물 발견을 위한 탐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자연보호구역서비스 소식통은 "페루 남부에서 주로 양서류와 파충류를 중심으로 탐사를 진행할 계획을 잡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페루21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