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판매 식품을 주삿바늘로 ‘콕콕’...마트서 이물질 주입한 英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주삿바늘 자료사진 123rf.com

영국의 한 남성이 미세한 주삿바늘을 이용해 마트에 진열된 식품에 이물질을 주입한 혐의로 체포됐다.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남성은 런던 남서부 플럼 팰리스 로드에 있는 슈퍼마켓 3곳에 들렀다.

이 남성은 슈퍼마켓의 가공육과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조리해 먹는 간편 조리 식품 등에 주삿바늘을 찔러 무언가를 주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거리에서 지나가는 행인을 향해 고성과 욕성을 내뱉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 전문가들의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인 런던의 슈퍼마켓 3곳 중 한 곳

경찰은 이 남성의 행적을 추적하던 중, 슈퍼마켓 진열대에 놓은 식품에 여러차례 주삿바늘을 꽂았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곧바로 체포했다.

현지 경찰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거나 불안감을 조성할 의도로 식품을 오염시킨 혐의로 체포했다”면서 “해당 슈퍼마켓은 임시로 영업을 중단하고 현재 정밀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이 슈퍼마켓 세 곳을 돌며 식품에 주입한 이물질의 성분은 공개되지 않았다. 또 가공육과 간편 조리 식품 외에도 어떤 식품이나 물품에 주삿바늘을 꽂았는지 등도 현재 조사 중이다.



현지 경찰은 “남성의 범행 현장을 보존한 채 정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지역 당국은 SNS를 통해 이 소식을 알리며 “예방 차원에서 당일 남성이 들른 슈퍼마켓에서 구입한 모은 식품은 처분할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