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산미치광이 사냥 1시간 반 만에 피만 본 ‘어리숙한 표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산미치광이 사냥 1시간 반 만에 피만 본 ‘어리숙한 표범’

표범 한 마리가 호저로도 알려진 산미치광이 사냥을 시도하다가 끝내 패배를 인정하고 돌아가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국립공원에서 표범 한 마리가 심하게 굶주렸는지 커다란 가시가 주렁주렁 매달린 산미치광이를 쫓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는 나중에 후회할 만한 결정이었던 것 같다.

무려 한 시간 반 동안 계속된 이 기묘한 추격전은 어리숙한 표범이 포기를 모른 채 몇 번이나 앞발에 찔린 가시를 빼고 흐르는 피를 혀로 핥으며 공격을 계속했지만, 산미치광이 역시 두려울 게 없다는 듯 자리를 피하지 않고 주위를 맴돌기만 했다.

결국 표범은 패배를 인정했고 두 동물은 서로 제 갈 길을 떠났다.

당시 이 공원에서 휴가를 즐기던 사진작가 마리에트 랜드먼(57)은 이날 일출 직후 사탈라 캠프장 밖에서 표범과 산미치광이의 혈투(?)를 벌이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에 대해 랜드먼은 “지금까지 이런 모습을 본 적이 없었다. 싸움은 무려 90분 정도 계속됐는데 표범은 앞발이 아픈지 핥느라 세 차례에 걸쳐 잠시 쉬다가도 싸움을 계속했다. 싸움 뒤 두 동물은 그냥 서로 갈 길을 갔다”면서 “이는 살면서 겨우 한 번 볼법한 경험이었다”고 회상했다.

표범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와 서아시아, 중아아시아, 러시아 남부, 인도 아대륙 그리고 동아시아 등 광범위한 지역에 널리 분포한다. 이들 포식자는 기회주의적 사냥 방식을 지녔고 먹이도 고기라면 가리지 않아 다양한 환경에서 적응하고 생존한다. 먹이로는 개코원숭이와 토끼, 설치류, 새, 도마뱀, 혹멧돼지 그리고 물고기 등이 있으며 산미치광이를 사냥하는 사례도 상당수 보고된다.



하지만 이는 일반적으로 나이가 더 많고 경험이 풍부한 표범에게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표범은 산미치광이의 가시에 찔리지 않도록 가시 주위나 그 아래쪽을 주로 공격하는 노련한 재주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 같은 공원에서 표범과 산미치광이의 또 다른 싸움이 기록돼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그 당시 표범은 산미치광이의 가시가 없는 몸통 쪽을 공격하기 위해 애썼지만 사냥에 성공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진=마리에트 랜드먼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