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눈썰미 좋은 사람들 덕에 구조된 ‘진흙투성이 고슴도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눈썰미 좋은 사람들 덕에 구조된 ‘진흙투성이 고슴도치’

건설현장 도랑에 빠진 고슴도치 한 마리가 가까스로 빠져나왔지만 온몸을 뒤덮은 진흙이 굳어 움직이지 못한 상태에서 눈썰미 좋은 현장 노동자들 덕에 구조됐다.

영국 일간 메트로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하트퍼드셔 세인트 앨번스에 있는 한 걸설현장에서 현지시간으로 23일 고슴도치 한 마리가 진흙투성이 상태로 발견됐다. 이는 전날이나 그 전날 도랑에 빠진 뒤 빠져나올 때 진흙투성이가 된 것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역 동물보호단체 ‘런던콜니 고슴도치 구조대’는 나중에 클레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 암컷 고슴도치를 회복시키기 위해 따뜻한 물로 진흙을 씻어내고 체온을 높여주기 위해 신속하게 조치했다.



이 단체의 자원봉사자 에스더 찬트는 “이 작은 고슴도치 몸에서 굳어버린 진흙을 씻어내는 데 30분 넘게 걸렸다”면서 “클레이는 너무 추운지 몸을 공 모양으로 만든 채 좀처럼 긴장을 풀지 못했다”고 회상했다.

또 “만일 우리가 먼저 클레이를 따뜻하게 해줬다면 진흙이 딱딱하게 굳었을 것이고 이 과정에서 흙탕물이 코나 입으로 들어갈 수 있어 조심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 봉사자에 따르면, 클레이는 도랑에서 튀어나와 있는 덮개 판 밑에 있었다. 당시 이를 본 노동자들이 재빨리 고슴도치를 구조했고 만일 시간이 좀 더 지났다면 덮개 판이 고슴도치 위로 떨어졌을지도 모른다.

한편 이번에 구조된 고슴도치는 충분히 건강을 되찾으면 인근 정원으로 방사될 계획이다.

사진=에스더 차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