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여성, 코로나19 치료 후 집에 가보니…코로나19로 죽은 남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 완치 후 퇴원한 미국 여성이 집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남편의 시신을 발견했다. 27일 워싱턴포스트는 각각 병원과 집에서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던 부부가 비극적 이별을 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완치 후 퇴원한 미국 여성이 집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남편의 시신을 발견했다. 27일 워싱턴포스트는 각각 병원과 집에서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던 부부가 비극적 이별을 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포크카운티에 사는 리사 스테드먼(58)과 그의 남편 론(55)은 이달 초 코로나19에 동시 감염됐다. 자가 호흡이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나빠진 아내는 18일 인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아내는 “죽을 거라고 생각했다. 숨을 쉴 수 없었고, 구토가 멈추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달리 남편은 증세가 가벼워 집에서 홀로 반려견들을 돌보며 자가격리를 했다. 비록 몸은 떨어져 있었지만, 부부는 매일 안부를 챙겼다. 남편 휴대전화가 갑자기 고장 나는 바람에 소통이 원활하지는 않았지만, 별문제 없이 주말을 넘겼다. 아내는 “22일 통화했을 때 남편은 휴대전화가 작동하지 않고 충전도 잘 안 된다고 했다. 그런데 다음 날 연락이 아예 두절됐다. 경찰에 전화를 걸어 남편을 좀 들여다봐달라고 부탁했다. 다행히 남편은 무사했다. 경찰은 반려견들과 함께 있는 남편의 생존을 확인했다. 감기 기운이 있는 것 같지만 괜찮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25일 저녁 치료를 마친 아내가 퇴원 후 집을 찾았을 때, 남편은 싸늘한 주검으로 변해 있었다. 아내는 “침실에서 개 짖는 소리가 들렸다. 문을 열었을 때 남편은 침대에 누운 상태로 죽어 있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개들에 둘러싸여 누워있는 남편의 시신을 봤을 때 “마치 공포영화의 한 장면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 같았다”고 충격을 털어놨다.



엊그제까지만 해도 멀쩡했던 남편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부부 모두 개인위생에는 철저했으나, 코로나19 백신을 맞지는 않았다. 아내는 “나도 남편도 항상 마스크를 썼고 손 소독제를 사용했다. 하지만 백신은 맞지 않았다. 백신을 반대한 게 아니라 상황을 조금 지켜보려 했을 뿐”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남편 죽음을 계기로 생각을 바꿔 백신 접종을 서두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내는 “몸이 완전히 괜찮아지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지만, 다음 달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계획”이라면서 “당신에게 내일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점을 기억하라”고 강조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