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시민들 거리 이동 감시…드론 띄워 코로나19 방역 강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 다낭에서 시민들의 거리 이동을 감시하기 위한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드론을 활용할 계획이다. 29일 오전 다낭시 하이쩌우 군에는 골목길 방역조치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드론 시범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일간지 뚜오이째가 30일 전했다. 이 지역에 드론 수십 대를 골목 사이사이에 띄어 시민들의 이동 상황을 촬영한 것이다.

기록된 데이터는 하이쩌우군 관할 당국으로 전송돼 이 지역 주민들의 방역 상황을 평가하는 데이터로 활용된다. 갑자기 거리에 등장한 드론의 감시 카메라에 놀란 일부 시민들은 뛰어서 집으로 돌아가기도 했다.

하이쩌우군 당 위원회의 부 꽝 흥 서기는 "드론은 골목 깊숙한 곳까지 시민들이 '제자리 지키기'를 시행하고 있는지 검토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시민들의 이동 제한을 강화하기 위해 모든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기존 CCTV, 이동 순찰 외에 드론까지 활용함으로써 방역 정책을 준수하는 시민들이 늘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범 테스트 이후 데이터를 종합하고, 의견을 수렴한 뒤 모든 지역으로 드론 감시를 확대할 방침이다. 앞서 다낭시 인민위원회의 르 쯩 찐 위원장은 "주거 지역, 특히 골목 깊은 곳까지 검문을 강화할 것"을 각 지역에 지시했다. 또한 '불필요한 외출'을 하는 시민들의 이동을 자제하도록 요구했다.



주거지역, 특히 골목길 사이에는 방역 검문이 소홀한 틈을 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일어나는 문제점을 '드론'이 해결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시민들은 "과학기술을 활용한 방역은 좋은 아이디어"라면서 당국의 정책을 지지하는 모양새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