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결국 블랙호크도 조종하는 탈레반…美 첨단무기 운영 과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칸다하르 상공을 날고있는 블랙호크의 모습.

아프가니스탄을 완전히 장악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미군이 두고 간 첨단 무기를 운영하는 영상을 속속 트위터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지난 3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탈레반이 조종하는 미군 헬기 블랙호크가 칸다하르 상공 위를 나는 모습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탈레반의 소식을 전하는 한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이 영상을 보면 다목적 군용 헬기인 UH-60 블랙호크 한 대가 하늘 위를 날아가는 모습이 담겨있는데 놀랍게도 한 남성이 긴 줄에 매달려있는 것도 보인다. 외신은 이 영상 역시 탈레반 측이 기존의 이미지와는 달리 우수한 첨단 무기로 무장한 자신의 세를 과시하기 위한 선전으로 해석했다. 이에 앞서 탈레반 측은 블랙호크 한 대가 제대로 이륙하지 못하고 바닥을 움직이는 1분짜리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한 바 있어 탈레반 측 조종사가 시험 비행을 한 것으로 추측됐다. 결과적으로 이제 탈레반 측은 블랙호크도 마음대로 운영할 수 있다는 것을 이 영상을 통해 과시한 셈이다.

▲ 탈레반 측 조종사가 시험 비행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블랙호크의 1분짜리 영상 일부

실제로 탈레반은 아프간을 장악하는 과정에서 과거 미군에게 받아 아프간 정부가 사용하던 상당량의 첨단 무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중에는 항공기도 상당수에 이를 것으로 추측된다. 미국 아프간재건특별감사관실(SIGAR)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아프간 공군은 공격용 헬기를 포함한 항공기를 모두 167대 운용하고 있었다. 기종은 이번에 영상으로 확인된 블랙호크를 비롯해 MD-530F 무장헬기, 러시아제 헬기 MI-17, 브라질제 A-29 경공격기 등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탈레반이 많은 항공기를 쉽게 얻었더라도 작동하거나 보수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0일 아프간 내 20년 미군 주둔이 끝났다고 선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미군은 지난 17일 간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공수작전으로 12만 명이 넘는 미국과 동맹의 시민을 대피시켰다”면서 “아프간에서 20년간의 우리 군대 주둔이 끝났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