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누구니 넌?”…17개월 만에 등교한 멕시코 초등학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번지면서 방역의 일환으로 온라인수업을 채택한 국가가 여럿이다. 궁여지책 선택이었지만 온라인 수업의 후유증은 만만치 않은 듯하다. 1년이 훌쩍 넘는 기간 동안 온라인수업을 진행하다 등교를 재개한 멕시코에서 이 같은 사실은 고스란히 드러났다.

멕시코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초등학교 등교를 재개했다. 마지막으로 오프라인 수업이 열린 지난해 3월 20일 이후 자그마치 17개월 만이다. 등교 첫 날 교실 분위기를 취재하기 위해 멕시코 각지의 학교엔 기자들이 몰렸다.

멕시코 누에보레온주(州) 아포다카에 있는 아드리아엔 한네만 초등학교도 그 중 하나였다. 이 학교를 찾은 지역방송 ABC뉴스의 기자는 교실에 있던 한 학생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기자는 마이크를 갖다 대며 "오랜 만에 친구들을 만나니 기분이 어때요? 학교 책상에 앉아 있으니 좋아요?"라고 물었다.

"너무 좋아요, 학교에 다시 오니 즐거워요" 기자나 시청자 대부분은 이런 대답을 기대했겠지만 에밀리오라는 이름의 어린 학생의 답은 완전히 예상을 빗나갔다.

학생은 "이것 좀 보세요. 솔직히 얘들은 내 친구들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이어 몸을 돌려 주변을 살펴보더니 학생은 "아니다. 쟤는 친구가 맞구나. 그런데 다른 아이들은 내 친구 아니에요. 난 쟤네들 몰라요"라고 했다.

학교에 온 기분에 대해선 "집에서 형하고 더 이상 싸우지 않아도 되니까 좋아요"라고 했다. 아이의 솔직한 인터뷰는 멕시코 사회에 적지 않은 충격을 던졌다. "온라인 수업만 하다 보니 아이들에게 친구가 없다", "마스크까지 하고 다니니 친구라고 해도 얼굴조차 모르는 경우가 부지기수", "어릴 때 이렇게 학교에 다닌 다음세대, 원만한 인성 개발이 가능할까"라는 등 안타까움과 걱정이 뒤섞인 의견이 인터넷에 쇄도했다.

람벨트라는 닉네임을 쓰는 한 네티즌은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집에 틀혀박혀 가족과의 싸움에 지쳐가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개탄했다.

한편 멕시코는 이날부터 등교를 재개했지만 각 학교에는 자율권이 주어졌다. 학교마다 자율적으로 등교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멕시코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등교를 재개한 학교는 전국적으로 11만9497개였다. 등교한 학생은 1142만26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지방마다 편차는 컸다. ABC방송이 인터뷰를 진행한 누에보레온의 경우 전면적 등교를 재개한 학교는 99개에 불과했다. 573개 학교는 온라인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채택했다. 압도적으로 많은 3123개 학교는 등교를 포기하고 계속 온라인수업만 진행하기로 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