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노+

[다이노+] 가장 크고 완벽한 ‘트리케라톱스 화석’ 경매…예상가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빅 존’이라는 이름이 붙은 6600만 년전 공룡 트리케라톱스의 화석이 경매에 나온다. 프랑스 경매 업체는 해당 화석의 예상 낙찰가가 한화로 2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트리케라톱스 화석 중 가장 완벽하게 보존돼 있다는 평가를 받는 화석이 경매에 나온다.

경매에 나오는 화석은 6600만 년 전 지구상에 서식했던 트리케라톱스로, 지금까지 발견된 트리케라톱스 화석 중 가장 보존 상태가 양호하고 크기가 커서 높은 가치를 인정받았다.

‘빅 존’이라고 명명된 이 화석은 2014년 미국 중서부 사우스다코타에서 발굴됐으며, 몸길이 2.62m의 뼈 중 60%가 발견됐다. 뿔 길이만 각각 1.1m, 너비가 0.3m에 이르며, 지금까지 200개 이상의 뼈가 발굴됐다.

▲ ‘빅 존’이라는 이름이 붙은 6600만 년전 공룡 트리케라톱스의 화석이 경매에 나온다. 프랑스 경매 업체는 해당 화석의 예상 낙찰가가 한화로 2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공룡이 6600만년 전 당시 부상을 입고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한다. 몸 곳곳에 열상의 흔적이 있었으며, 이는 몸집이 더 작은 다른 트리케라톱스와의 싸움에서 생긴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이런 싸움은 자신의 서식지를 방어하기 위해서 또는 짝짓기를 위해 암컷을 차지하려던 과정에서 일어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한 것에 대해서는 죽은 뒤 사체가 물이 자주 범람하는 지역의 진흙 속에 보존되면서 손상이 덜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빅 존’이라는 이름이 붙은 6600만 년전 공룡 트리케라톱스의 화석이 경매에 나온다. 프랑스 경매 업체는 해당 화석의 예상 낙찰가가 한화로 2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화석은 2020년 10월 복원을 위해 이탈리아로 보내졌으며, 오는 10월 말 프랑스에서 경매에 부쳐진다.

해당 화석의 경매를 담당한 프랑스 경매업체는 “세계 각국의 약 10명 정도의 수집가가 가장 완벽하고 큰 트리케라톱스의 화석을 소장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예상 낙찰가는 180만 달러(한화로 약 20억 8500만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공룡 화석은 경매시장에서 고가에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8년과 2020년, 알로사우루스 공룡 두 마리의 화석은 각각 166만 달러(한화 약 20억 원), 356만 달러(약 62억 원)에 낙찰됐다.

지난해 10월에는 몸길이 12m의 티라노사우르스 화석이 3100만 달러(한화 약 360억 원)에 낙찰돼 이전 낙찰가의 최고 기록을 훌쩍 뛰어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