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배고파요” 생방송 중 난입한 기상캐스터의 반려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캐나다 글로벌뉴스 토론토는 지난달 27일 자사 생방송 뉴스에 기상캐스터가 키우는 강아지 ‘스톰’이 등장해 웃음을 선사했다고 전했다.

캐나다 생방송 뉴스 화면에 웬 개 한 마리가 등장했다. 캐나다 글로벌뉴스 토론토는 지난달 27일 자사 생방송 뉴스에 기상캐스터가 키우는 강아지 ‘스톰’이 등장해 웃음을 선사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중인 기상캐스터 앤서니 파넬은 이날 저녁시간대 일기예보를 집에서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재택 생방송이지만 만반의 준비를 하고 다가올 주말 날씨를 전하려는 찰나, 작은 개 한 마리가 터벅터벅 화면 안으로 들어왔다. 글로벌뉴스 토론토는 “주말 날씨와 허리케인 ‘아이다’ 상황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하는 중 기상캐스터의 반려견 ‘스톰’이 촬영장을 습격했다”고 전했다.

방송사고나 다름없는 상황이었지만 기상캐스터는 침착하게 대처했다. 프로답게 반려견에게 눈길을 주지 않으려 노력하며 최선을 다해 날씨 예보를 전했다.



그 사이, 화면 안으로 들어간 그의 반려견은 코를 킁킁거리며 촬영장을 돌아다녔다. 화면 안에서 빙글빙글 돌거나 껑충껑충 뛰어오르며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기상캐스터가 은근슬쩍 화면 밖으로 쫓아내려 노력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촬영장을 누볐다. 그렇게 방송 거의 시작부터 끝까지 2분가량을 화면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너무도 태연한 반려견 모습에 기상캐스터도 결국 새어나오는 웃음을 참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 막판에는 “간식을 달라는 것 같다”는 진행자 말에 “맞다. 간식을 찾고 있다. 곧 저녁 먹을 시간”이라는 농담을 건넸다. 그리곤 홀로 화면을 지키고 있던 강아지에게 화면 밖에 간식을 던져 주었다.

날씨 생방송 화면을 완전히 장악한 강아지에게 현지 시청자들은 모두 마음을 뺏겨버렸다. “진짜 폭풍이 아니라 강아지 폭풍이 캐나다를 접수했다”며 폭발적 관심을 드러냈다.

10살 미니어쳐골든두들종인 스톰이 생방송에 등장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2년에도 주인을 따라 방송국 스튜디오를 찾았다가 카메라 앞으로 뛰어들어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웨더독’(날씨개)이라 불리게 된 스톰은 주인을 따라 각종 행사에 참여했다. 주로 어린이 기상 교육 시간에 동반했다.

코로나19로 재택 생방송을 진행하는 방송사가 늘면서 이 같은 유쾌한 해프닝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지난 1월 미국 ABC7 생방송에는 집에서 방송 중이던 아나운서의 10개월 아기가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5월에는 미국 폭스뉴스 기상캐스터의 반려견이 화면을 모두 가려 웃음을 자아냈다. 같은해 4월 미국 WFIE-TV 생방송 화면에 나타난 기상캐스터 제프 라이온스의 반려묘는 공식 ‘웨더캣’으로 활약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