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독일 은행, 진짜 ‘돈세탁’ 한창…홍수 때 젖은 지폐 700억원 규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일 독일 마인츠 독일중앙은행에서 세탁 및 건조 중인 유로 지폐./AP연합뉴스

독일이 지난 7월 대홍수 때 훼손된 지폐를 새 지폐로 교환해주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일 SWR 방송은 독일중앙은행이 홍수로 인해 훼손된 지폐를 세탁하고 새 지폐로 교환해주는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수가 있었던 지난 7월 중순부터 8월까지 독일중앙은행 분데스방크에 보상 신청이 접수된 훼손 지폐 규모는 5100만 유로, 약 700억 원에 달한다. 홍수 피해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지역 은행에서도 훼손 지폐가 유입됐다.

▲ AP연합뉴스

▲ AP연합뉴스

연방은행 관계자들은 훼손 지폐를 모아 ‘돈 세탁’하는 일에 열중하고 있다. 범람한 물과 진흙, 기름, 하수 등으로 오염된 지폐의 냄새나 너무 심해 세탁과 건조작업을 거친 뒤 위조지폐 여부를 분석한다는 설명이다. 훼손 지폐는 일련의 과정이 끝난 뒤 무료로 교환된다.



1일에도 독일 마인츠 분데스방크 위조지폐 및 훼손현금 국가분석센터 회전식 건조기에서 건조 중인 유로 지폐가 포착됐다. SWR 방송은 은행으로 들어온 훼손 지폐 양이 너무 많아 은행 측이 궁여지책으로 의류 건조기를 급하게 마련해 작업을 소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 AP연합뉴스

분데스방크 요하네스 비어만은 다만 “집에 있는 건조기에 훼손 지폐를 돌리면 더 망가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젖은 지폐가 뭉쳐 콘크리트처럼 단단해지기 전에 빨리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훼손 지폐를 무상으로 교환하려면 지폐의 절반 이상이 남아 있어야 한다고도 설명했다.

지난 7월 독일과 벨기에 등 서유럽은 100년 만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큰 피해를 입었다. 특히 독일 라인란트팔츠주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대부분이 물에 잠기면서 최소 190명이 사망하고 주택과 기업, 주요 기반시설이 파괴됐다. 홍수로 인한 물적 피해 규모는 20억 유로(2조7000억 원) 이상으로 추산됐다. 이에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피해지역 재건에 300억 유로, 약 40조5000억 원의 예상을 책정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