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IS 고취된 남성, 뉴질랜드 슈퍼마켓서 흉기 테러 난동…경찰 사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일(현지시간) 뉴질랜드의 한 슈퍼마켓에서 이슬람국가(IS)의 극단주의 사상의 영향을 받은 한 남자가 흉기 테러를 일으켜 6명이 다쳤다. AP 등 외신은 뉴질랜드 오클랜드시의 한 슈퍼마켓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마구 휘둘러 최소 6명을 다치게 했으며 출동한 경찰이 쏜 총에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흉기를 휘두른 남성은 32세의 스리랑카 국적 남성으로 지난 2011년 뉴질랜드에 입국해 지금까지 머물러 왔다. 법적인 문제로 S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이 남성은 이날 슈퍼마켓 안에서 흉기를 구입한 후 테러를 저질렀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 6명 중 3명은 목과 가슴에 상처를 입어 중상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뉴질랜드 당국에 의해 2016년 가장 위험한 극단주의자로 분류돼 줄곧 감시 대상이었으며, 이에따라 테러 당시 경찰들이 단 60초 만에 대응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오늘 일어난 일은 비열하고 매우 증오스러운 사건"이라면서 "그는 이곳(뉴질랜드)에서 지지받지 못하는 폭력적이고 IS에 영감을 받은 이념에 사로잡혀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간 지속적으로 감시의 대상이었으며, 만약 과거에 감옥에 넣을 수 있는 범죄를 저질렀다면 지금은 그곳에 있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