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아빠와 동반 투신할 뻔한 아기 구조한 ‘영웅’ 의료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치의 장애 판정을 받은 아기를 안고 동반 투신 자살을 꾀했던 아버지의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일 중국 상하이 시에 소재한 어린이 전문의료센터 3층에서 갓 출생한 아기를 안고 투신 자살을 시도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건은 지난 2일 오전 10시경, 어린이 전문의료센터 병동에서 검은색 상의를 입은 남성이 투신 자살을 시도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신고를 받은 구조대가 현장에 출동했으나, 이 남성은 이미 병동 베란다 밖으로 몸을 내민 채 투신 직전의 상태였다.

남성의 품에는 출생한 지 1개월이 채 지나지 않은 아기가 안겨 있는 상태였다. 이때 구조대 대신 이 남성에게 접근한 사람은 다름 아닌 병동 의료진이었다. 전신에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은 구조대의 접근을 막고, 홀로 문제의 남성에게 접근했다. 평소 아기의 치료를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진 이 의료진은 남성과 일면식이 있었다는 점에서 남성은 의료진의 접근에 안심하는 분위기였다.

이 의료진 역시 베란다 밖으로 몸을 내민 채 남성의 곁으로 접근해 그가 품에 안고 있었던 아기를 구출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의료진의 손에 아기를 넘긴 직후 이 남성은 곧장 3층 아래 바닥으로 투신했으나 다행히 사전에 구조대가 설치한 안전망 위로 떨어져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

현장에 출동한 공안국 조사 결과, 이 남성의 동반 투신 사건은 자녀의 불치병 진단 탓이라고 밝혔다. 문제의 남성은 최근 출생한 자녀가 선천성 심장질환 판정을 받은 직후 이를 비관해 동반 투신을 시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을 담은 영상은 순식간에 현지 SNS를 통해 공유됐다. 영상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작고 소중한 생명을 안고 동반 투신한 남성의 마음이 얼마나 슬펐을 지 상상할 수 없다”면서도 “하지만 아버지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쉽지 않은 인생을 받아들이고 씩씩하게 자녀를 양육하는 것이 더 올바른 길”이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