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학교서 마스크 쓰지마!”…美 극우단체, 초중고 몰려가 시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 착용에 반대하는 극우단체와 안티 마스커 회원들이 수업 중인 초·중·고 학교에 몰려가 마스크 착용 반대시위를 벌이는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외신은 워싱턴 주 밴쿠버 클라크 카운티의 세 학교가 안티 마스크 시위로 인한 사고 우려로 일시 봉쇄됐다고 보도했다. 시위가 벌어진 것은 3일 오후 1시 경. 이날 안티 마스커들과 극우단체 회원들은 한 구역에 접해있는 초, 중, 고등학교 앞으로 몰려가 마스크 착용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또한 이들은 교내로 진입하려는 행동도 보여 학교 측은 출입을 일시 봉쇄했다. 특히 당시 학교는 수업 중인 상태로 교내에는 많은 학생들이 있었다.

이들 시위대가 학교 앞까지 몰려간 이유는 주 당국이 학교 내에서 모든 학생과 교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해당 교육구 패트리샤 누조 대변인은 "시위대는 목요일과 금요일 학교 인근에 모여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면서 "혹시 있을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예방조치로 학교를 임시 봉쇄했다"고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의 코로나 확진자수는 무려 4000만명에 육박하고 있으며 사망자도 64만명을 넘었다. 그러나 마스크 의무화를 반대하는 안티 마스커 시위대,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안티 백신 시위대 등이 서로 합세하며 미 전역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