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언론 “미군 점령 20년, 아프간은 ‘아편 대국’ 됐다” 비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했던 미국의 20년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중국 유력매체 ‘펑파이신원’은 지난 20년 동안 아프간을 통치했던 미국에 의해 아프간의 아편 생산량이 급증했다고 7일 지적했다.

해당 매체는 유엔마약범죄사무소(UNODC) 집계를 인용, 미국이 점령했던 지난 20년 동안 아프간에서의 아편 생산량은 전세계 1위 생산 대국이라는 오명을 얻게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년 동안 전 세계에 불법 유통됐던 아편 중 약 80% 이상이 아프간에서 생산된 마약이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 매체 보도에 따르면, 아프간 내에서 생산되는 아편의 양은 지난 1992년 탈레반 정권이 아편 재배 금지 명령을 내린 이후 2001년 생산량이 급감한 것을 제외하고는 지난 20년 동안 부동의 아편 생산 대국 1위를 기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0년 동안 전 세계에 불법 유통된 아편 중 무려 95%가 아프간에서 수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탈레반 무자히드 대변인은 최근 진행한 공개 기자회견 중 “새 탈레반 정부가 향후 아프간에서의 마약 생산을 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마약 생산 대국이라는 오명을 벗게 할 것”이라면서 “탈레반 정부는 아편 생산 농민들에게 양귀비를 대체할 새로운 대안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적인 지원을 요청한다”는 입장을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탈레반 정부의 마약 근절에 대한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현재 아프간 경제의 상당수가 아편 생산 및 판매로 벌어들인 수익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에서 마약 근절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 아프간 GDP의 약 20~30%가 불법으로 재배돼 팔려 나간 마약에서 비롯됐던 것으로 해당 언론은 짐작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기준 아프간 주민 1인당 GDP는 507달러로, 전세계 국가 중 180위를 차지하면서 가장 빈곤한 국가 중 한 곳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륙성 기후로 1년 내내 건조한 지역인 아프간에서 가뭄에도 쉽게 재배할 수 있는 아편은 현지 농민들에게 수익성 높은 상품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장기간 보존이 용이한 아편에 대해 아프간 농민들은 곡물과 기름, 심지어 스마트폰과 컴퓨터 등을 구매할 때에도 현금 대신 아편을 이용하는 경우가 다수라고 중국 언론은 전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매년 생산되는 막대한 양의 아편과 이를 통한 수 십억 달러 규모의 거래가 아프간 경제의 불법 경제 규모를 키웠고, 이는 현재 아프간 경제의 중심이 된 분위기다. 아프간에서 매년 생산되는 막대한 양의 아편은 주로 이란, 파키스탄과 아시아, 유럽 등의 국가로 팔려 나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간에서 생산돼 육로를 이용해 불법 유통된 아편 등 마약류는 지난해 기준 유럽에서 유통된 헤로인 중 95%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