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V서 본 숫자로 번호 선택해 복권 당첨된 美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의 한 편의점에서 복권을 구매하는 사람들의 모습.(자료사진=WLOS 방송)

한 남성이 TV 프로그램에서 본 숫자로 복권 번호를 골라 20만 달러(약 2억3000만 원)의 당첨금을 타낸 사연이 미국에서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당첨 확률은 100만 분의 1 정도였다.

CNN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남성이라는 성별 외에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이 당첨자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교육복권협회 관계자에게 당첨 숫자를 한 TV 프로그램에서 봤다고 밝혔다.

이 당첨자는 해당 프로그램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자신이 보고 있던 프로그램 중간중간 나왔던 숫자들로 복권 번호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19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주도 콜롬비아에서 약 140㎞ 떨어진 체스터필드에 있는 한 마트에서 5달러짜리 ‘팔멧 캐시파이브’ 복권을 구매했다.

이 복권의 1등 당첨금은 원래 10만 달러로 당첨 번호는 1, 10, 16, 17, 18이지만, 1달러를 추가로 내면 파워업 숫자까지 선택할 수 있다.

이를 맞추면 당첨금은 두 배가 되는 데 이번 당첨자가 파워업 숫자 2까지 맞췄다는 것이다. 이 같은 복권을 판매한 피글리 위글리라는 이름의 유명 마트의 한 지점 역시 1등 수수료의 두 배인 2000달러(약 230만 원)를 받았다.



흥미로운 점은 이 남성처럼 이번 복권의 모든 번호를 맞춘 당첨자는 6000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최근 화제가 된 복권 당첨자는 이 남성만이 아니다. 지난 7월에는 2주 정도 간격을 두고 한 남성이 두 차례나 복권에 당첨돼 주목을 받았다. 그랜드스트랜드 출신인 이 남성은 메가밀리언 퀵픽 복권 두 장을 구매했는데 이 중 한 장은 4만 달러(약 4600만 원), 11일 뒤에는 나머지 한 장으로 300만 달러(약 34억7000만 원)의 당첨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