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낡고 헐은 봉제인형에 숨결을…70대 인형 주치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낡고 헐은 봉제인형에 새 숨결을 불어넣어주는 인형 주치의가 화제다.

중국 상하이시 외곽의 작은 상점에서 올해로 11년째 봉제 인형을 수리해오고 있는 주바이밍 씨가 그 주인공이다. 올해 75세의 주 씨는 한때는 소위 잘나가던 엔지니어 전문가였지만 은퇴 후 자신이 가진 기술과 열정을 봉제 인형 수리에 쏟은 인물이다.

중국 전역에서 주 씨의 소문을 듣고 찾아온 고객들에게 주 씨가 가장 먼저 요구하는 것은 각 인형의 의료 기록이다. 



인형 수리공이자 주치의라고 불리는 것을 선호하는 그는 각 인형의 수리에 앞서 의료 기록 카드를 구축하는 것이 의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는 고객의 수리 주문을 접수할 시, 각 인형의 이름과 성격, 특징과 주인과의 추억 등에 대한 내용을 상세하게 기록해 관리해오고 있다. 

향후 추가 치료가 있을 시 이 기록을 통해 봉제 인형에 대한 소중한 기억을 상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주 씨는 “모든 인형에는 영혼이 담겨 있다고 생각할 정도로 접수 받은 인형 수리에 공을 들인다”면서 “인형 치료를 위해서는 먼저 찢어지고 낡은 인형의 사연을 이해한 뒤에 깨끗하게 세탁 작업을 한다. 모든 수리 작업에 앞서 우선되는 작업은 인형과 인형 주인이 가진 추억에 대한 이해 과정이다”고 했다.

이 같은 작업이 우선 수반되는 이유는 주 씨에게 맡겨지는 대부분의 봉제인형들은 만들어진 지 최소 20년, 길게는 3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것들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그는 “인형을 따뜻한 물에 담가서 세탁하는 과정 중에도 혹시나 부주의한 과정 중에 찢기거나 변형될 수 있어서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 작업한다”면서 “인형을 건조하는 과정에서도 마치 살아있는 아기를 말리듯 감기에 걸리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의 마음을 가지고 조심스럽게 다루고 있다. 때문에 건조 중에도 마구잡이식으로 잡고 말리지 않고, 털 한 올 한 올을 정성껏 헤어드라이어기로 건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가 인형 수리에 사용하는 실 등 재료들 역시 발품을 팔아가며 구한 오래된 제품들이 대부분이다. 이미 판매가 종료된 천조각과 실 등 수 십년 전 당시 제품을 그대로 복원하기 위한 주 씨만의 방법이다.

그는 “30년 전의 봉제 인형에게는 반드시 30년 전 사용했던 실을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라면서 “가장 유사한 천 조각과 실 등을 찾아서 복원에 사용한다. 이때 사용하는 재료들은 상하이의 도매상가들과 오래된 상점들을 직접 찾아가 구매하는 것이 대부분이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수집한 실과 천 조각으로 복원을 마친 인형들은 각 주인들에게 보내지기 직전 영상으로 촬영돼 의뢰인들에게 전송된다.

영상을 통해 복원 상황을 확인하고, 추가 수리 부분에 대해서는 완벽한 작업을 지원하는 것이 주 씨의 또 다른 목표이기 때문이다.

한편, 주 씨는 “어릴 적이 하나 둘 씩 봉제 인형을 소중하게 안고 지냈기 기억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라면서 “나이가 들고 바쁘게 지내면서 그 때의 기억은 희미해졌지만, 누군가의 봉제 인형을 수리하는 것은 곧 소중한 어릴 적 추억 조각들을 복구하는 것과 같다. 어딘 가에서 다치고 아팠을 인형 주인들의 마음도 함께 치료하는 작업이다”고 자신이 가진 일에 대한 소명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오래된 인형에게는 어떤 다른 값비싼 물건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추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