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6명 목숨 앗아간 ‘멕시코 고가’ 붕괴 사고, 인재(人災)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6명 목숨 앗아간 ‘멕시코 고가’ 붕괴 사고, 인재(人災)였다(사진=AFP 연합뉴스)

지난 5월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고가철도가 붕괴하면서 지하철이 추락해 26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명 사고가 부실 공사 탓에 일어났음을 시사하는 글로벌 전문기관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참사 원인이 인재(人災)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

AFP통신 등 외신은 현지시간으로 8일 네덜란드 안전인증기관 DNV가 7일 공개한 멕시코시티 지하철 추락 참사 원인 조사에 관한 최종 기술 보고서를 인용해 사고 원인은 고가철도의 볼트 누락 및 체결 불량 문제와 이로 인한 대들보의 좌굴 현상 탓이라고 전했다.

좌굴 현상은 기둥, 판 등의 부재가 일정한 힘 이상의 압축하중을 받을 때 길이의 수직방향으로 급격히 휘는 현상을 뜻한다.



이번 참사로 희생자의 유가족이 책임자의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붕괴 원인 조사를 맡았던 DNV는 이날 보고서에서 “붕괴 원인은 북쪽과 남쪽에 있는 대들보들의 좌굴 현상과 볼트 누락 및 체결 불량 문제 탓으로, 고가철도의 일부 복합 구조물이 떨어지고 말았다”면서 “이 때문에 균열이 발생해 고가철도의 하중 지지력이 더욱더 떨어졌다”고 밝혔다.

DNV는 지난 6월 공개한 1차 보고서에서도 이번 사고가 구조 결함으로 유발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보고서에는 사고 구간 일부 기둥에 볼트가 빠져 있었고 용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부분도 있었을 뿐 아니라 서로 다른 콘크리트를 사용한 것도 확인됐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참사 여파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즈 오브라도 멕시코 대통령의 측근들로 2024년 이후 차기 대권 주자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었던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과 그녀의 전임자인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을 집어삼겼다. 각각 관리 부실 등에 대한 책임을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 중 한 명인 멕시코의 억만장자 카를로스 슬림 또한 그의 화사 중 하나가 붕괴 구역의 건설에 관여했기에 이번 참사에 관한 조사 대상에 올랐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지난 1차 보고서가 발표되기 전, 붕괴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멕시코 검찰 역시 이번 참사를 자체 조사 중지만, 아직까지 조사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