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가려움에는 ‘농약’이 최고? 민간요법 탓에 중독된 10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60대 노인이 해충으로 가려움을 호소한 13세 손자에게 농약을 이용한 민간요법을 썼다가 공안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최근 중국 산시성 상루의 한 농촌 마을에 거주 중인 60대 농민이 모기에 물려 가려움을 호소하는 손자의 몸을 다량의 농약으로 씻어내 농약 중독에 빠지게 한 혐의로 공안 조사를 받았다. 

평소 민간 요법으로 알려진 해충 퇴치에 농약을 사용하는 방식을 손자에게 그대로 남용, 13세 아동을 농약 중독에 빠지게 한 혐의다. 

그 동안 이 노인은 일자리를 찾아 외지로 떠난 자녀들을 대신해 10대 손자를 양육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던 중 이달 초 모기에 물린 손자가 가려움을 호소하자, 민간 요법에 따라 다량의 농약을 손자의 신체 곳곳에 붓고 닦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10대 피해자는 농약 중독 상태에 빠져 인근 병원에 이송된 후 정신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현재 피해 아동은 응급 진료를 받고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사건으로 손자가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자 사건을 벌인 60대 할머니 역시 큰 충격을 받고 응급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을 신고 받고 출동한 현지 공안국은 60대 할머니에 대해 훈방 조치하고 근거를 알 수 없는 민간 요법으로 건강을 해치는 행위를 하지 말 것을 조언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 같은 허무맹랑한 민간 요법으로 인해 발생하는 각종 사건 사고가 중국 전역에서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중국 후베이성의 한 부부는 올해 3세의 자녀가 고열로 경련 증세를 보이자, 자녀의 입 안에 뜨거운 물을 부어 심각한 상해를 입게 한 사건이 발생했었다. 

당시 이들 부부는 자녀가 수 일 째 경련을 일으키는 등 고열 증세를 호소하자 민간 요법으로 전해지는 뜨거운 물을 입 안에 부어 불순한 물질 소독을 시도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중국의 60대 할머니는 손녀가 수 일째 설사를 지속하자 이를 치료할 목적으로 무화과 잎을 삶을 물을 발에 부어 심한 화상을 입게 한 일도 있었다. 

응급실에서 피해 아동의 진료를 담당했던 의료진들은 뜨거운 물로 인한 화상으로 심각한 수준의 세균에 감염된 상태로 이송됐었다고 비판했다. 

의료진들은 피해 아동의 응급 처치가 단 몇 시간만 늦어졌을 경우 심각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을 정도로 위급했던 상황이었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