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美 13세·14세 소년들, ‘총기 테러’ 계획 혐의로 체포… “대학살 막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10대 초반 남학생 2명이 총기난사 사건을 계획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소년들은 범죄 용의자의 체포 과정과 동일하게 두 팔이 모두 포박당한 채 경찰서로 연행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인근에 사는 코너 프루엣(13)과 필립 버드(14)는 이날 ‘콜럼바인 고교 총기난사 사건’을 모방한 범죄를 계획한 혐의로 체포됐다.

콜럼바인 고교 총기난사 사건은 1994년 4월 20일 교내에서 발생한 총격과 폭탄테러 미수 사건으로, 당시 12학년(한국 기준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인 에릭 해리스와 딜런 클레볼드가 학생 12명과 교사 1명, 총 13명을 사살했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도서관에서 희생됐으며, 용의자 2명은 현장에서 극단적인 선택으로 목숨을 잃었다.

이번에 체포된 13세·14세 두 학생은 같은 반 학생들이 교사에게 “가방에 총을 가지고 온 학생이 있다”고 이야기한 뒤 교사가 이를 경찰에 신고하면서 조사를 받게 됐다.

▲ 코너 프루엣(13)과 필립 버드(14)의 집에서 발견된 증거품들

▲ 코너 프루엣(13)과 필립 버드(14)의 집에서 발견된 증거품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파이프 폭탄 제조법을 배우려 시도한 점, 암시장에서 몰래 총을 사는 법 등을 연구하는 동시에 콜럼바인 고교 총기난사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연구한 사실을 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재학 중인 학교 건물에서 보안카메라의 위치가 표시된 학교의 지도와 다량의 무기를 소유하고 있었던 점 등으로 미뤄, 이들이 1999년 당시 사건을 모방하려 한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체포했다.

체포된 소년 중 한 명인 필립 버드의 어머니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내 아들은) 그저 어린 소년일 뿐”이라면서 “아이는 본인의 행동이 심각한 수준의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현지 경찰과 학교 교사는 동의하지 않았다.

결국 두 소년은 현지 경찰에 의해 체포됐으며, 이 과정은 언론을 통해 모두 공개됐다. 소년들이 체포된 뒤 현지 교육감은 경찰 측에게 “(테러를 계획한 혐의를 받는 소년들을 체포함으로서) 이 지역 아이들의 목숨을 구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경찰 측은 “대학살로 이어질 수 있는 사건을 계획 단계에서 막았다”면서 “우리 경찰은 신속하게 행동하고 철저하게 조사했으며, 매우 폭력적이고 위험한 행동이 수반되는 사건을 방지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체포된 10대 초반의 두 학생은 오는 27일 첫 재판에 설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