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9·11 테러범’ 비행기 탑승 도왔던 항공사 직원의 뒤늦은 후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01년 9월 11일 테러 당일 납치범들이 탑승했던 아메리칸항공에서 발권 업무를 맡았었던 본 알렉스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11일 9·11 테러 20주년 추모일을 맞아 미국 전역에서 추모행사가 열린 가운데, 2001년 테러 당시 테러범들과 직접 마주했던 전 아메리칸항공 직원이 용서를 구했다.

ABC뉴스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테러 당일, 아메리칸항공 직원인 본 알렉스는 아메리칸항공 77편의 발권 업무를 맡고 있었다. 평상시처럼 승객들이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을 때, 멀리서 두 남성이 마치 길을 잃은 듯 서성이다 카운터에 접근했다.

▲ 2001년 9월 11일 테러 당일 아메리칸항공 77편에 탑승한 테러범 중 한 명의 모습

알렉스는 “탑승을 위한 발권절차를 진행할 때 봤던 두 사람(테러범)을 정확하게 기억한다. 한 명은 약간 사나운 인상이었고, 또 다른 한 명은 그의 뒤에 서 있었다. 뒤에 서 있는 사람은 거의 춤을 추는 듯한 몸짓이었고, 얼굴에 미소를 띤 채 주변을 둘러보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는 그저 비행기를 한 번도 타보지 않아서 신이 나 있는 사람이라고만 생각했다. 이후 그를 몇 분 동안 지켜봤고, 춤을 추고 있는 모습이 이상했다는 기억이 가장 많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알렉스에 따르면 당시 테러범 두 사람은 탑승을 위한 기본적인 보안 질문에 제대로 답을 하지 못했고, 이에 알렉스는 추가 보안이 필요하다는 의미의 체킹을 한 뒤 그들을 비행기에 탑승시켰다. 그 일이 수많은 죄 없는 이들의 목숨을 앗아가게 할 것이라고는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 2001년 9월 11일 테러 당일 납치범들이 탑승했던 아메리칸항공에서 발권 업무를 맡았었던 본 알렉스(왼쪽)

알렉스는 ABC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나는 당시 아메리칸항공 77편에 타고 있던 모든 승무원들과 알고 지냈었다. 그들과 몇 년 동안 함께 일했었다”면서 “2001년 9월 12일 아침, FBI가 찾아왔을 때, 비로소 내가 마지막으로 기내에 탑승하도록 발권해 준 두 승객이 비행기 납치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알렉스는 오랫동안 죄책감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그는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도 나는 내 자신을 탓하고 있었다. 내가 다른 일을 맡았다면, 그들을 비행기에 태우지 않았다면, 내가 그들에 대해 공항 요원에게 말했다면…”이라며 후회섞인 20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수 년에 걸쳐 친구들과 (정신과) 전문가들은 내게 당신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 지난 8월 23일,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해 미국에 입국한 난민들

알렉스는 테러가 발생한 지 7년이 지난 2008년 아메리칸항공을 퇴사하고 미국교통안전국(TSA)으로 일터를 옮겼다. 그는 “모두를 안전하게 지키는 일을 하는 이곳에서 일하는 시간이 가장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23일,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한 난민들이 대피 비행기를 타고 공항으로 들어왔다. 그들이 아메리칸항공의 매표소를 지나 테러범들이 20년 전 걸었던 그 문을 통해 입국 서류를 제출하는 모습을 봤다. 그들이 미국에서 새로운 삶은 시작하는 것에 감사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