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음주 뺑소니 도망치려다…대형트럭 황당한 도주극의 결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도주극이 멕시코 도심에서 실제로 벌어졌다. 자칫 여러 명의 사상자를 낼 뻔한 도주극의 주인공은 주민들에게 붙잡혀 한때 폭행을 당했다.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9일(현지시간) 벌어진 사건이다.

공포감마저 느끼게 하는 엄청난 덩치의 화물트럭이 자동차가 줄지어 늘어서 있는 길로 들어서 닥치는 대로 자동차를 밀어버렸다.

다급해진 주민들은 주변에 있는 자동차의 천장에 올라가 손짓을 하며 "스톱(stop)"을 외쳤지만 기사는 아랑곳하지 않고 액셀을 밟았다.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지만 기사의 막무가내 밀어붙이기로 최소한 자동차 5대가 파손됐다.

트럭이 황당한 질주를 한 건 음주운전 뺑소니를 위해서였다. 트럭은 이날 도주극을 벌이기 전 택시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다행히 큰 사고가 아니라 기사가 하차해 보험 등 사고처리를 하면 될 일이었지만 기사는 뺑소니를 결심했다.

경찰은 "기사가 당시 음주운전을 하고 있었다"면서 "사고의 책임을 혼자 지게 될 것 같아 보이자 도망하기로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작정하고 도주하기 시작한 트럭은 무작정 액셀을 밟았다. 신호에 걸린 자동차들이 빼곡하고, 도로변엔 주차한 자동차들이 줄지어 서 있었지만 트럭은 힘(?)으로 밀어붙이며 돌파를 시도했다.

사방에서 쾅 소리가 연이어 울리며 승용차들이 밀려났다. 주변 자동차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패닉에 빠져 황급히 대피했다. 한 택시기사는 "지옥이 따로 없었다. 트럭에 깔릴까 도망치는 사람들로 대혼란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일부는 자동차 천장에 올라가 손을 흔들면서 트럭기사에게 멈추라고 소리쳤지만 기사는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하지만 천하장사라도 힘에 한계는 있기 마련. 트럭이 힘에 부치는 듯 주춤할 때 차에서 내린 사람들이 달려들어 트럭에서 기사를 끌어내렸다.

복수의 증언에 따르면 진압의 일등공신은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온 택시기사들이었다. 사고를 당한 기사의 친구와 지인들이 달려들어 가해자를 끌어 내리고 잡았다는 것이다.



이렇게 붙잡힌 기사는 마침 현장에 도착한 경찰들이 아니었다면 큰 일을 당할 뻔했다. 경찰이 도착하기 전 구타를 당해 머리에 외상을 입은 기사는 경찰 보호를 받으며 치료를 받은 후 체포됐다. 경찰은 대형트럭도 견인을 마쳤다면서 절차에 따라 조사를 하고 법대로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