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등에 유명인 사인 타투가 가득…기네스에 오른 청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나둘 수집하다 보니 이미 사인(서명)은 이미 200개를 훌쩍 넘겼다. 기네스에 등재된 지도 오래지만 그는 멈출 줄 모른다. 그는 "공간이 허락하는 한 계속 사인을 받겠다"고 말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인을 등에 타투로 새긴 사람으로 기네스 이름을 올린 베네수엘라의 청년 펑키 마타스의 이야기다.

최근 중남미 언론과 인터뷰를 한 마타스는 사인 타투로는 "처음으로 사인을 타투한 게 언제인지 이제는 기억조차 가물가물하다"며 "재미 삼아 시작한 일로 세계기록 보유자가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마타스가 등에 타투로 새긴 사인은 자그마치 225개. 그가 기네스에 등재된 건 4년 전인 2017년이다. 당시 그는 189개 사인을 등에 새겨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인을 타투한 사람'으로 기네스 공인을 받았다. 하지만 애당초 세계 신기록은 그의 목표가 아니었다. 기네스 공인을 받기 위해 시작한 일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기네스에 등재된 후에도 꾸준히 사인 모으기를 계속해 225개까지 그 수를 불리게 된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처음에 그가 등에 타투한 서명은 지인들의 서명이었다. 하지만 지금 그의 등엔 유명인의 사인이 가득하다.

케빈 하트, 재키찬(성룡), 윌 스미스, 마이클 폭스, 크리스토퍼 로이드 등 세계적인 유명 배우들의 사인이 그의 등을 장식하고 있다. 등에 사인 타투 모으기에 일편단심 매진하다 보니 양적으로도, 질적으로도 발전을 거듭한 셈이다.

유명인의 사인은 모두 그가 직접 받은 것이다.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그는 유명인의 사인을 받으러 갈 때 종이를 챙기지 않는다. 펜만 가져가는 그는 사인을 받기 전 셔츠를 벗고 등을 내민다. 등에 사인을 해달라고 부탁한다. 이렇게 유명인의 자필 사인을 받으면 그는 곧바로 타투이스트를 찾아간다.

등을 가득 메운 225개의 사인을 그는 모두 이런 식으로 타투했다. 누군가 흉내를 내고 싶어도 그의 기록에 쉽게 도전하기 힘든 이유다.

게다가 사인 타투 행진이 언제쯤 대단원의 막을 내릴지도 알 수 없다. 마타스는 "등에 여유 공간이 있는 한 계속 사인을 받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인들은 "아마도 사인 타투의 영역이 등에서 팔뚝으로 확대되지 않겠냐"며 "모르긴 해도 언젠가 사인 타투가 300개를 훌쩍 넘기는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